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13:2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기타

"올 무역수지 적자 480억달러 전망…통계 집계 이래 최대"

한경연 "1964년 이후 최대…외환위기 직전 1996년의 2.3배"
"원자재가 고공행진…수출단가보다 수입단가 상승 훨씬 커"

image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원자재 등 가파른 수입물가 상승으로 무역수지가 크게 악화해 올해 무역적자가 역대 최대치인 480억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일 발표한 '2022년 무역수지 전망 및 시사점'에서 올 무역수지 적자를 이같이 전망했다.

한경연이 추정한 480억달러는 무역통계가 작성된 1964년 이후 최대 규모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206.2억달러의 약 2.3배에 달한다.

무역수지는 올 4월 24억.8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이후 9월까지 6개월 내리 적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9월20일까지 누계 기준 무역수지 적자는 292억1천만달러다. 원/달러 환율이 급속히 상승함에도 이처럼 무역수지가 악화하는 것은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으로 수입물가가 높은 영향이 크다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한경연이 2020년 1분기~2022년 2분기 무역수지를 수출입 물량요인과 단가요인으로 분해한 결과 물량 측면에서는 흑자를 보였음에도 수입단가 상승폭이 수출단가 상승폭을 크게 웃돌아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 수출입물가 상승률 등으로 무역수지를 설명하는 실증분석에서도 수입물가 상승률이 1%포인트(P) 높아지면 무역수지는 8억8천만달러 악화하는 결과가 나왔다.

한경연은 이같은 추정 결과와 올 3~4분기 원/달러 환율, 최근 반도체 가격 약세를 반영한 수출입 물가 상승률 등 외생변수를 토대로 전망한 결과 올 하반기 무역수지는 374억5천600만달러 적자, 연간으로는 480억달러 적자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올해 무역액(수출액+수입액) 대비 무역적자 비율도 3.3%로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7.4%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경연은 예상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무역적자 비율은 1.5%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지금의 무역수지 적자는 높은 수입물가에 기인한 바가 커 해외 자원개발 활성화 등 공급망 안정과 해외 유보 기업자산의 국내 환류 유도,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 확대 등 환율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 실장은 "국회는 법인세 감세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정부 세제개편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급증하는 기업들의 채산성 악화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