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21:0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보도자료

LX 디지털트윈 플랫폼, 드론과 함께 비상

image
지난 달 2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LX 드론쇼에서 드론 400대가 ‘디지털 국토, 디지털 트윈’ 글자 모양으로 비행하고 있다.

드론 400대가 동시에 떠올라 3D 지구, 한반도, 디지털트윈 등 밤하늘에 아름다운 그림을 그렸고 화려한 드론 비행에 시선이 사로잡힌 관객들이 환호를 자아냈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김정렬ㆍLX공사)가 지난 달 29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정확한 위치데이터를 통해 비행이 가능한 드론쇼를 공개했다.

LX공사는 공간정보를 바탕으로 한 디지털트윈을 통해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과 행정 정책 의사결정의 효율화 등을 지원하는 한편 드론을 활용해 드론맵 구축, UAM 사업 등 미래 사회를 준비하고 있다.

△무한의 가능성, 디지털트윈 플랫폼=LX공사는 지난 달 30일 LX디지털트윈 플랫폼을 사전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디지털트윈 플랫폼은 도시 단위 디지털트윈 모델을 활용하고 지자체 행정 정책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는 문화재 서비스, 3차원 지형분석 서비스, 도로점용 인허가 행정지원 서비스, 실시간 건물 모니터링 서비스, 하천 모니터링 서비스, 드론 비행 시뮬레이션 등이다.

문화재 서비스는 디지털트윈 공간상에서 문화재 보호구역 데이터를 활용해 각각의 구역 내 설정된 현상변경 허용기준, 즉 건축 고도제한을 위반한 건축물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문화재 보호구역 내 신규 건축행위에 대한 디지털트윈 기반 사전 시뮬레이션으로 해당 인허가 업무의 효율화를 지원할 수 있다.

도로점용 인허가 행정지원 서비스는 인허가 현황 조회를 통해 디지털트윈 상에서 인허가 대상지의 위치 및 대장정보를 조회하고 관리할 수 있고 해당 지점의 공시지가 및 지자체 별로 규정하고 있는 도로점용료 징수 조례를 바탕으로 설정 영역의 예상 점용료를 산정하여 제공한다.

또한 드론 비행 시뮬레이션은 비행 전 예상 비행경로를 설정하고 모의 비행 시뮬레이션을 통해 계획 경로 내 비행 금지구간 또는 위험 지형지물의 유무를 분석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image
지난 달 30일 LX한국국토정보공사 본사에서 지적측량 드론이 시연비행을 하고 있다.

△공간정보에 날개를 달다=이날 LX공사는 디지털트윈 플랫폼과 함께 드론활용체계 구축사업 현황도 공개했다.

LX공사는 국가 드론 활용산업 육성과 국가 정책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LX드론맵 구축사업과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 UTM(UAS Traffic Management,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UAS에 대한 교통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 등 국가 정책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LX공사는 드론활용 인프라 확대를 위해 드론관제 및 영상통합플랫폼에 드론 교통관리를 위한 기능을 고도화하고 신장비 도입을 추진하는 한편 전문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하고 있다.

또한 민간협업을 통한 드론맵도 구축 중이다. 24년까지 전국토 구축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22년 23만 도곽, 23년 35만 도곽, 24년까지 48만 도곽을 완료예정이다.

특히 민간협업을 통해 구축되는 드론맵의 경우 2021년 민간발주 금액이 3억5천에서 2022년 13억5천으로 확대됐으며 추후에는 더욱 확대하여 LX공사와 민간 상생을 적극 추진 예정이다.

이밖에 AI기반 드론영상 분석시스템을 개발하고 영상분석알고리즘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해 Land-XІ 플랫폼기반 구축 사업을 진행중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