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5:49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계획서' 국회 본회의 과반 의결

image
24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이 가결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용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가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재석 의원 254명 중 220명이 찬성하고, 13명이 반대했다. 기권은 21명이다.

국정조사 계획서가 여야 합의로 의결되면서 국정조사 특위는 이날부터 내년 1월 7일까지 45일 동안 관련 기관 보고 및 질의, 증인·참고인 신문 등을 통해 국정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국정조사 대상에는 대통령실에선 대통령비서실 국정상황실과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가 포함됐다. 정부 부처 중에선 국무총리실과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울경찰청, 용산경찰서 등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경찰조직을 포함했다. 여야 쟁점이었던 대통령실 경호처 등 대통령실 나머지 기관과 법무부는 제외됐다. 대검찰청 조사 대상도 증인을 마약전담부서장으로 한정했다.

반대표는 국민의힘 김기현, 김희국, 박대수, 박성중, 서병수, 윤한홍, 이용, 이주환, 장제원, 조경태, 한기호, 황보승희 의원과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 등이 던졌다.

조정훈 의원은 반대토론을 통해 "우리 정치는 이 참사를 정쟁의 소재로 소진하지 말고, 대신 실체적 사실 확인과 엄중한 책임, 안전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국정조사 안은 득보다 실이 훨씬 크다. 국정조사는 이(국민적) 분열을 더욱 증폭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