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8 03:49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딱따구리
오피니언

환경부의 어불성설

image
송승욱 기자(제2사회부·익산)

“새벽에 악취 신고가 들어오면 어떻게 할 겁니까? 바로 현장 확인 가능합니까?

“민원이 접수되면 최대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익산지역 주요 악취배출사업장의 관리권한을 넘겨받은 전북지방환경청 담당자와의 대화다.

악취 단속은 상황이 종료되기 전에 현장에 출동해 시료 채취를 하는 게 급선무다. 이 때문에 익산시는 24시간 가동되는 악취 상황실을 가동 중이다. 연중 쉼 없이 이뤄지는 교대 근무는 그야말로 불철주야 개고생이다.

그럼에도 익산시 악취해소계 직원들이 꿋꿋이 버티는 이유는 시민 때문이다. 오랫동안 계속돼 왔던 고질적인 악취 문제를 해소해 악취도시라는 오명을 떨쳐 버리기 위해서다.

수년간의 피나는 노력 끝에 이제 비로소 그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올해 민원은 전년 대비 30% 이상 줄었고 시민 설문조사에서도 10명 중 8명 이상이 긍정적 평가를 했다.

이런 와중에 환경부가 통합관리를 이유로 민원 다발 사업장에 대한 관리권을 가져가면서, 수년간에 걸쳐 구축한 악취 저감 시스템이 무력화될 상황에 처했다.

환경부 직원 동행 없이 시 공무원이 단독으로 사업장 출입을 하거나 시료를 채취할 수 없다는 입장만 고집하고 있는 환경부의 탁상행정 탓에 시 악취해소계는 민원이나 신고를 받아도 전북지방환경청에 통보하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게 없다.

게다가 통합관리를 하겠다며 관리권한을 가져간 환경부는 새벽시간대 민원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아무리 봐도 환경부가 일선 자치단체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하는 상황인데도, 환경부는 입장을 굽히지 않는다.

심지어 몇몇 다른 자치단체는 골치 아픈 일거리가 줄어 얼씨구 하며 속으로 쾌재를 부르고 있다는 후문마저 들린다.

하지만 익산은 아니다.

오랫동안 말로 할 수 없는 정도의 악취로 극심한 고통을 겪어 왔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끊임없이 해 왔다.

사무실 책상이 아니라 새벽에 현장에서 악취 포집을 단 한 번이라도 해봤다면, 제발 시료 채취만이라도 하게 해 달라는 호소를 외면할 수는 없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