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0:1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자체기사

전북가계대출 절반이상이 제2금융권 고금리대출

가뜩이나 고금리에 이자폭탄...서민가계 몰락시키는 뇌관으로 작용 우려

image

전북지역 가계대출 가운데 절반이상이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대출인 것으로 나타나 서민가계를 몰락시키는 뇌관으로 작용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가뜩이나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가 치솟고 있는 상황에서 1금융권에 비해 금리가 월등히 높은 2금융권 대출이 늘면서 이자 폭탄에 서민가계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25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발표한  2022년 11월 기준 전북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전북지역의 금융기관 가계대출 잔액은 28조2,552억 원으로 전월대비 525억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12조 5,570억 원으로 전체 가계대출 중 44.4%를 차지했고 예금은행 11조 5,914억 원(41.0%), 비은행 예금취급 기관 16조 6,638억원(59.0%)으로 제2금융권의 대출이 월등히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시중은행에 비해 비교적 대출받기가 순 쉬운 제2금융권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은행연합회가 집계한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최저 연 6%대에서 최고 12%대였고 저축은행 등 제2 금융권의 경우 신용대출 기준 최저 9%에서 최고 18.55%로 IMF시절을 방불케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집을 담보로 은행권에 근저당을 설정하고 돈을 빌린 서민들의 경우 지난 해 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금융비용에 상황압박까지 겹치면서 어쩔 수 없이 비싼 이자를 감수하고 제2금융권에 손을 벌리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지난 정권의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주택담보 대출이 거치기간 없이 원금균등 상환으로 이뤄지면서 급여를 웃도는 급액을 매달 상환해야 하는 경우까지 발생하면서 빚을 갚기 위해 빚을 내야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한편 11월말 금융기관 기업대출 잔액은 38조 1,570억 원으로 전월대비 3,677억 원 증가했으며 금융기관별로는 예금은행 22조 2,762억 원(58.4%),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15조 8,808억 원(41.6%)으로 집계됐다.

예금금리가 오르면서 전북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전월보다 증가폭이 확대(10월 +16,714억원→11월 +21,291억원)됐고 예금은행(+15,456억원→+7,951억원)의 증가폭이 축소된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1,258억원→+13,340억원)은 증가폭이 확대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