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2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문 대통령, 문배주 등으로 구성된 설 선물…1만 5000여 명에 전달

“하루하루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 마무리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설 선물.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설 선물.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여 명에게 설 명절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은 설 선물에 동봉한 인사말 카드에서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유영민 비서실장 및 서훈 안보실장도 코로나19로 판로가 어려운 중소상공인과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을 위해 겨울철 현장업무에 종사하는 분 및 국정 협조자 등에게 명절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

더불어 청와대는 정부 출범 후 자매결연을 맺고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해 온 사회복지기관에도 설 준비 생필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