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3:4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익산, ‘수수료 0원’ 독자 택시 호출 앱 도입 전격 추진

정헌율 익산시장, 택시기사와 승객을 위한 상생정책으로 호출비·가입비 없는 공공형 택시 호출앱 도입 추진 천명
도내 최초의 자체 택시 호출 앱 도입 통해 독과점 대기업과 일전에 나선다
익산 모빌리티 혁신 이끌 공공형 택시 호출앱 도입으로 보다 편리한 콜택시 이용 서비스 기대

호출비·가입비 등 수수료가 없는 익산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이 전격 추진된다.

택시기사와 승객 모두에게 도움을 주려는 특단의 상생정책으로 도내 최초의 자체 택시 호출 앱 도입 추진을 통해 사실상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대기업과 일전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 3일 익산개인택시조합 김주식 조합장,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익산시지부 천용석 지부장 등 지역 택시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익산의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익산 공공형 호출 어플’ 도입을 놓고 향후 추진 방안을 논의·협의했다.

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택시기사들과 승객들에게 두루 도움을 주고자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에 나설 방침이다”면서 “시민들에게 호출비를 전가하지 않는 무료 호출과 택시기사에게 가입비를 징수하지 않는 무료 배차의 ‘익산 공공형 호출 어플은 시민들에게 보다 자유롭고 수월한 콜택시 이용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택시 호출 앱 시장은 편리한 이용방식으로 이용자가 날로 급증하고 있는 반면 시장 대부분을 대기업이 장악하면서 독과점 기업 서비스 이용에 따른 가맹 수수료 지급으로 택시업계 운영난을 더욱 심화시키는 한 원인으로 지적된다”면서 “호출비와 가입비가 필요 없는 등 익산 모빌리티 혁신을 이끌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을 최대한 신속·추진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익산지역 서동콜과 보석콜로 택시콜이 나뉘어져 시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전화를 이용한 택시호출이 대부분으로 요즘 대세인 스마트폰 이용을 통해 보다 쉽고 빠르게 택시를 호출할수 있는 어플 콜이 도입돼야 한다는 등 신규 수요에 적극 대응할수 있는 획기적인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다.

호출비·가입비 등 수수료가 없는 익산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이 전격 추진된다.

택시기사와 승객 모두에게 도움을 주려는 특단의 상생정책으로 도내 최초의 자체 택시 호출 앱 도입 추진을 통해 사실상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대기업과 일전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 3일 익산개인택시조합 김주식 조합장,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익산시지부 천용석 지부장 등 지역 택시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익산의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익산 공공형 호출 어플’ 도입을 놓고 향후 추진 방안을 논의·협의했다.

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택시기사들과 승객들에게 두루 도움을 주고자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에 나설 방침이다”면서 “시민들에게 호출비를 전가하지 않는 무료 호출과 택시기사에게 가입비를 징수하지 않는 무료 배차의 ‘익산 공공형 호출 어플은 시민들에게 보다 자유롭고 수월한 콜택시 이용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택시 호출 앱 시장은 편리한 이용방식으로 이용자가 날로 급증하고 있는 반면 시장 대부분을 대기업이 장악하면서 독과점 기업 서비스 이용에 따른 가맹 수수료 지급으로 택시업계 운영난을 더욱 심화시키는 한 원인으로 지적된다”면서 “호출비와 가입비가 필요 없는 등 익산 모빌리티 혁신을 이끌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을 최대한 신속·추진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익산지역 서동콜과 보석콜로 택시콜이 나뉘어져 시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전화를 이용한 택시호출이 대부분으로 요즘 대세인 스마트폰 이용을 통해 보다 쉽고 빠르게 택시를 호출할수 있는 어플 콜이 도입돼야 한다는 등 신규 수요에 적극 대응할수 있는 획기적인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철호 eomc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