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3 17:27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 파업⋯전북 60여명 참여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가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전북지역 택배 기사들 60여명도 파업에 동참했다.

CJ대한통운 노조 전북지부는 28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 열고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마련된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라”고 CJ대한통운에 요구했다.

노조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인상된 요금이 택배 기사들의 처우 개선이 아니라 사측을 위해 쓰이고 있다”며 “과로로부터 택배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노사정이 표준계약서를 만들었으나 다른 택배사와는 달리 CJ 측만 독소 조항이 담긴 부속합의서를 끼워 넣었다. 이는 노동자의 과로를 유발하는 조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독소 조항은 크게 세 가지로 '주6일제 근무', '당일배송', '이형물량(규격 외 택배) 무조건 배송”"이라며 “독소조항 삭제를 위해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북의 CJ대한통운 택배기사는 500여 명이며 노조원은 100명 정도다. 이 중 6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