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04:02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줌,오늘이사람
자체기사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 “작은 성공의 경험이 도시 혁신의 원동력”

법정 문화도시 선정 위해 악전고투... 지속가능한 지역공동체 조성 목표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사진=송승욱 기자

“지역곳곳 작은 성공의 경험이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문화도시는 거창한 이념이나 정책이 아니라 주민들의 작은 성취감을 하나하나 모아 도시의 문화를 바꿔나가려는 시도입니다.”

익산 문화도시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57)은 정부 선정 법정 문화도시가 단순히 시민 문화예술 향류 기회 확대나 지역 문화예술인 지위 향상이 아니라 지역의 여러 문제를 문화적인 방식으로 해결하는 도시 혁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지역민의 문화 창조력을 적극 활용해 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꾀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는 그가 사업 총괄자로서 ‘작은 성공의 경험’과 ‘지역공동체’를 모든 사업의 중심에 두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앞서 5년여에 걸쳐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진행해 온 그는 2020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법정 문화도시 선정에 주력했고, 예비 문화도시에 이어 지난해 12월 법정 문화도시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쉽지 않은 과정이었던 만큼 우여곡절도 많았다.

우선 문화도시에 대한 개념이 명확히 정립돼 있지 않다는 점이 문제였다.

익산시가 이를 어떻게 바라보고 어떤 태도로 접근하는지, 시민들의 의지와 열망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모아서 갈 것이지가 관건이었는데, 개념에 대한 이해 자체가 부족한 상황에서 공감대를 만들어 나가는 작업이 쉽지 않았다.

익산이라는 도시가 시민적 공감을 통해 공동의 문제를 해결한 경험이 많지 않다는 점도 극복해야 했다.

단순히 문화예술이 아니라 삶의 공간인 도시에 대한 태도의 중요성, 지역의 문제에 대한 인식과 해결을 위한 각성, 주민 주도의 해결 방안 모색과 공공(행정)의 지원 등 머릿속에 있는 이른바 거버넌스를 주위에 설파하고 설득하는데 힘을 쏟은 이유다.

선정 과정 도중에 정권이 바뀌며 달라진 문체부 방침에 대응하고 전국적으로 치열한 경쟁을 뚫는 것은 그야말로 악전고투였다.

최종 발표 전 현장 실사가 아직도 그에게는 생생하다.

지역에서 가장 잘 하고 모습을 준비하고 최대한 포장해 심사위원들 앞에 내놓은 여타 자치단체들과는 달리 익산은 쇠퇴일로를 걷고 있는 영등동 귀금속공단과 원룸들만 빼곡히 들어찬 채 활기를 찾기 힘든 신동 대학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그러면서 공단을 공방으로, 공단 근로자들을 장인으로 만들고 대학로의 젊음의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어필했다.

이제 도시 혁신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는 그는 “문화도시를 시작하면서 한 설문이 있는데 익산이 살고 싶은 도시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78%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대를 이어 익산에 살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한 긍정 답변은 45%에 불과했다. 아직 익산이 진짜로 살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가 아니라는 방증”이라며 “‘우리 동네가 나름 괜찮고 재밌어’, ‘내 자식들도 살았으면 좋겠어’라는 생각을 갖게 하는 것이 문화도시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피력했다.

또 “문화는 사실 별 힘이 없어 보이지만, 일자리나 주택 같은 구조적인 문제와 달리 수도권과 비교해도 지역이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면서 “비록 작더라도 성공의 기쁨을 주민들이 직접 경험하게 하고, 이를 바탕으로 튼튼한 지역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사진=송승욱 기자

“지역곳곳 작은 성공의 경험이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문화도시는 거창한 이념이나 정책이 아니라 주민들의 작은 성취감을 하나하나 모아 도시의 문화를 바꿔나가려는 시도입니다.”

익산 문화도시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57)은 정부 선정 법정 문화도시가 단순히 시민 문화예술 향류 기회 확대나 지역 문화예술인 지위 향상이 아니라 지역의 여러 문제를 문화적인 방식으로 해결하는 도시 혁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지역민의 문화 창조력을 적극 활용해 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꾀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는 그가 사업 총괄자로서 ‘작은 성공의 경험’과 ‘지역공동체’를 모든 사업의 중심에 두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앞서 5년여에 걸쳐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진행해 온 그는 2020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법정 문화도시 선정에 주력했고, 예비 문화도시에 이어 지난해 12월 법정 문화도시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쉽지 않은 과정이었던 만큼 우여곡절도 많았다.

우선 문화도시에 대한 개념이 명확히 정립돼 있지 않다는 점이 문제였다.

익산시가 이를 어떻게 바라보고 어떤 태도로 접근하는지, 시민들의 의지와 열망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모아서 갈 것이지가 관건이었는데, 개념에 대한 이해 자체가 부족한 상황에서 공감대를 만들어 나가는 작업이 쉽지 않았다.

익산이라는 도시가 시민적 공감을 통해 공동의 문제를 해결한 경험이 많지 않다는 점도 극복해야 했다.

단순히 문화예술이 아니라 삶의 공간인 도시에 대한 태도의 중요성, 지역의 문제에 대한 인식과 해결을 위한 각성, 주민 주도의 해결 방안 모색과 공공(행정)의 지원 등 머릿속에 있는 이른바 거버넌스를 주위에 설파하고 설득하는데 힘을 쏟은 이유다.

선정 과정 도중에 정권이 바뀌며 달라진 문체부 방침에 대응하고 전국적으로 치열한 경쟁을 뚫는 것은 그야말로 악전고투였다.

최종 발표 전 현장 실사가 아직도 그에게는 생생하다.

지역에서 가장 잘 하고 모습을 준비하고 최대한 포장해 심사위원들 앞에 내놓은 여타 자치단체들과는 달리 익산은 쇠퇴일로를 걷고 있는 영등동 귀금속공단과 원룸들만 빼곡히 들어찬 채 활기를 찾기 힘든 신동 대학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그러면서 공단을 공방으로, 공단 근로자들을 장인으로 만들고 대학로의 젊음의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어필했다.

이제 도시 혁신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는 그는 “문화도시를 시작하면서 한 설문이 있는데 익산이 살고 싶은 도시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78%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대를 이어 익산에 살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한 긍정 답변은 45%에 불과했다. 아직 익산이 진짜로 살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가 아니라는 방증”이라며 “‘우리 동네가 나름 괜찮고 재밌어’, ‘내 자식들도 살았으면 좋겠어’라는 생각을 갖게 하는 것이 문화도시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피력했다.

또 “문화는 사실 별 힘이 없어 보이지만, 일자리나 주택 같은 구조적인 문제와 달리 수도권과 비교해도 지역이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면서 “비록 작더라도 성공의 기쁨을 주민들이 직접 경험하게 하고, 이를 바탕으로 튼튼한 지역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