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1:5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건·사고
일반기사

임실 카센터서 트럭 수리하던 60대, 문짝 끼여 숨져

image
임실경찰서 전경. 사진=전북일보 DB

시동이 잘 걸리지 않는 트럭을 카센터에서 수리하던 60대가 차문과 차체 사이에 끼이는 사고로 숨졌다.

4일 전북소방본부와 임실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5시 5분께 임실군 임실읍의 한 카센터에서 A씨(60)가 1톤 화물차를 수리하던 중 문짝에 끼여 숨졌다.

사고는 A씨가 리프트 위에 올려진 화물차 시동을 거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