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09:54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전북교육청, 2학기 학사 운영 방안 및 방역대책 발표

방역도우미 고용제 폐지되고 방역자원봉사제로 바뀌어

image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은 17일 ‘2022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및 방역 방안’을 발표했다.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은 기존 방역체계 유지 및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모든 학교 정상 등교’를 원칙으로 학생의 학습권 보호와 교육결손을 최소화하는 데에 초점을 뒀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졌을 때 원격수업 전환은 학급 단위 기준 등교중지학생(확진자, 유증상자, 고위험군 등) 비율이 50% 이상일 때에만 운영 가능하며, 50% 미만일 경우에는 등교수업과 대체학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개학 전후 3주간을 ‘학교 집중방역점검기간’으로 운영해 2학기 정상등교를 위한 방역물품 점검 및 방역 전담인력 확보 등 학교 방역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1학기 때 도입됐던 방역도우미 제도를 폐지됐고, 2학기 부터는 방역 자원봉사자로 대체하는 자율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개학 후 코로나19 확진시 7일간 ‘등교(출근)중지’하고 격리해제 후에는 3일간 주의 권고 기간으로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고(KF94 또는 이와 동급), 감염 위험도 높은 시설(다중이용시설, 감염 취약 시설 등) 이용(방문)을 제한한다.  

한성하 대변인은 “2학기 정상적인 등교를 통하여 교육결손 및 학습격차를 최소화하여 안정적이고 온전한 교육활동이 운영될 수 있도록 2학기에도 철저하게 방역 관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은 17일 ‘2022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및 방역 방안’을 발표했다.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은 기존 방역체계 유지 및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모든 학교 정상 등교’를 원칙으로 학생의 학습권 보호와 교육결손을 최소화하는 데에 초점을 뒀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졌을 때 원격수업 전환은 학급 단위 기준 등교중지학생(확진자, 유증상자, 고위험군 등) 비율이 50% 이상일 때에만 운영 가능하며, 50% 미만일 경우에는 등교수업과 대체학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개학 전후 3주간을 ‘학교 집중방역점검기간’으로 운영해 2학기 정상등교를 위한 방역물품 점검 및 방역 전담인력 확보 등 학교 방역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1학기 때 도입됐던 방역도우미 제도를 폐지됐고, 2학기 부터는 방역 자원봉사자로 대체하는 자율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개학 후 코로나19 확진시 7일간 ‘등교(출근)중지’하고 격리해제 후에는 3일간 주의 권고 기간으로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고(KF94 또는 이와 동급), 감염 위험도 높은 시설(다중이용시설, 감염 취약 시설 등) 이용(방문)을 제한한다.  

한성하 대변인은 “2학기 정상적인 등교를 통하여 교육결손 및 학습격차를 최소화하여 안정적이고 온전한 교육활동이 운영될 수 있도록 2학기에도 철저하게 방역 관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