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1:4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새벽메아리
외부기고

이XX와 제네바의 학살자

image
안치용 ESG연구소 소장

루터와 함께 대표적인 종교개혁자로 꼽히는 장 칼뱅에는 ‘제네바의 학살자’라는 악명이 따라다닌다. 칼뱅이 제네바에서 개신교 신정정치를 실현하는 과정에서 잔학무도한 방법으로 자신에 반하는 사람 58명을 죽였다는 구체적인 숫자까지 나온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 주장은 거짓이다.

칼뱅 신학의 가치를 떠나서, 또 종교와 무관하게 종교개혁기의 중요한 인물인 그가 학살자인가 아닌가는 ‘사실’에 관심 있는 사람에게는 관심 있는 주제이다. 칼뱅 ‘학살자’설을 뒷받침하는 논거를 제공한 주요 인물 중 하나는 유명한 전기작가 스테판 츠바이크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인 츠바이크가 왜 그런 실수를 했을까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아무튼 그는 역사신학자가 아니다.

정규적으로 신학을 공부한 전공자 사이에서 칼뱅이 학살자가 아니라는 데에 이견이 없지만, ‘제네바의 학살자’라는 거짓은 여전히 인터넷에서 유통되고 심지어 뉴스매체로 분류되는 곳에서까지 확대재생산되고 있다. 대부분 무지에서, 일부는 악의에서 그렇게 하는 듯하다.

칼뱅에 대한 ‘완곡한’ 악의 중에는 비록 학살자가 아니라고 하여도 반대자인 세르베투스라는 인문주의자를 화형한 사실은 부인할 수 없지 않느냐는 주장이 있다. 세르베투스는 1530년에 <삼위일체의 오류에 대하여>라는 책을 출판하였다. 당시 종교적으로 살벌한 야만의 분위기에서 기독교의 핵심교리를 공박한 책의 출간은, 가톨릭이나 개신교 양쪽에서 모두 화형감이었다. 실제로 그는 화형에 처해졌다. 칼뱅을 미워하는 이들은 세르베투스의 화형이 칼뱅의 작품이라고 비난한다. 이것도 사실이 아닌 것에 가깝다.

요약하면 칼뱅이 세르베투스의 죽음에 아예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으나, 그의 죽음을 막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고, 노력이 무위로 돌아간 뒤에는 고통스러운 화형을 막으려고 애를 썼다. 아무튼 ‘제네바의 학살자’는 아니라는 얘기다.

칼뱅과 관련한 오래된 ‘가짜 뉴스’가 아직 떠돌아다니는 이유는 앞서 지적하였듯, 무지 아니면 악의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요즘 지면을 도배하는 소위 ‘가짜 뉴스’인 ‘이XX’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나는 윤석열 대통령의 ‘이XX’ 발언을 방송을 통해 실제로 들어본 적이 없고 확인해 볼 마음이 없다. 그러니 ‘XX’의 실체가 무엇이다는 논란에 숟가락 하나 더 얹을 수가 없다. 얹을 마음도 없다. 다만 ‘이XX’의 실체를 두고 이렇게 국가적인 논란을 벌여야 하는지, 사태를 왜 이 지경으로 끌고 가는지를 두고 저절로 “‘이XX’들”이란 말을 내뱉게 된다. 

이 소위 ‘가짜 뉴스’의 진위 논란과 별개로 ‘이XX’가 과연 ‘뉴스’인지도 의구심을 갖게 된다. 공론의 장에서 다뤄지는 뉴스라는 것이 뉴스로 다뤄지려면 ‘이XX’보다는 나은 내용이어야 하지 않을까. ‘이XX’가 ‘이XX’인지 아니면 ‘이YY’인지 혹은 ‘이ZZ’인지를 다투기보다 ‘저AA’와 ‘저BB’처럼 시급하고 중요한 현안을 취급해야 하지 않을까.

‘이XX’는 ‘제네바의 학살자’와 달리 애초에 첨예한 공방이 필요한 사안이 아니었다. 그렇다면 왜 이런 한심한 사태가 빚어졌을까. 무지와 악의 때문이었을까. 글쎄 무능이 더 본질이 가깝지 않을까. 무능의 근본 책임을 누구에게 묻고 논란을 어떻게 잠재워야 하는지 엎질러진 물 앞에서 답답한 심정이다. 종교지도자 칼뱅은 학살자가 아니었을뿐더러 무능하지 않았다. 옛날 이야기다. 

/안치용 ESG연구소 소장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