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1:36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자체기사

하루 아침에 폭탄 맞은 듯 부서지다 만 이불공장 무슨일?

불법 건축물 놓고 건물주와 임차인 간 갈등 양상

image
전주시 호성동의 한 가구 제조업체가 불법 건축물인 가건물 임대 관련 갈등으로 건물주가 가건물을 철거하면서 29일 부서진 건물 사이로 집기들이 놓여 있다. 사진=오세림 기자 

“하루 아침에 폭탄을 맞은 것처럼 동네 이불공장에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가요?”

29일 오전 10시께 전주시 호성동에 위치한 한 이불 제조공장.

솜이불을 가공 생산하는 A업체가 건물을 임대해 운영하는 공장이다.

이 공장의 일부 건물은 지붕이 찢겨지고 반파돼 마치 도심 속 흉물처럼 덩그러니 남아 인근 주민들은 못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해당 A업체 측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건물주와 임대 계약을 맺고 1년 넘게 공장을 가동 중이다.

임대 계약 당시 시에서 허가 받은 본 건물 옆에 가건물 2개동을 재고 보관 등의 용도로 사용하게 됐다.

하지만 이 가건물 2개동이 불법 건축물로 건물주가 수차례 내용증명을 통해 사용 중지를 통지하고 마침내 철거까지 시도하면서 임차한 업체 측과의 마찰로 갈등 양상이 더욱 커지게 된 것이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임대 계약 시 본 건물 외 가건물 2개동 사용을 조건으로 계약했는데 1년 후 사용료 100만원을 더 내라고 해서 부당하다고 말하니 건물주가 내용증명을 보내 좋은 쪽으로 해결하려 했다”며 “지난 주말 아침 일찍 경비업체 연락을 받고 현장에 와보니 통보 없이 가건물이 반파돼 경비직원과 함께 철거를 말렸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무엇보다 업체 직원들은 가건물이 붕괴돼 이를 수습하느라 분주한 분위기였다.

업체 대표 이모(49) 씨는 “비가 오는 날씨에 재고 물품이 있던 건물이 무너져 전기 누전 위험도 있고 무엇보다 제때 납품을 해야 되는데 영업 손해가 크다”고 말했다.

건물주는 공장을 임대해 사용하던 업체에서 재고 물품 등을 보관하던 가건물에 대해 최근 관할 구청인 덕진구청이 불법 건축물 임을 알고 건축법 위반에 따른 시정명령 처분으로 12월 6일까지 의견제출 기한을 통지해 철거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이다.

건물주 B씨는 “그동안 1년 넘게 업체가 가건물을 사용했는데 구청에서 건축법 위반에 따른 시정명령을 사전통지해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아무런 답이 없었다”며 “불법 건축물 부분에 대해서는 사용 임대를 내준다고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철거를 시도하다 중단한 것과 관련해 “업체에 물품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주고 구청이 건축법 위반에 따른 시정명령 처분 사전통지로 철거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