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1:40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자체기사

화물연대 총파업 종료⋯조합원 현장 복귀

9일 철회 여부 현장투표 진행
3574명 투표자 중 61.8% 찬성

image
화물연대가 9일 총파업을 종료함에 따라 전북본부 조합원들이 농성용 천막 등을 철거하고 있다./사진=이환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9일 총파업 종료를 선언했다.

지난달 24일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및 안전운임제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시작한지 15일만이다.

화물연대 전북본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16개 지역본부에서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철회 여부에 대한 현장투표를 진행한 결과 과반 찬성으로 가결됐다.

이에 앞선 8일 화물연대는 대전 대덕구 대화동에 있는 민주노총 대전지부에서 긴급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합원 총투표에서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투표에서 조합원 2만6144명 중 3574명(13.67%)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2211명(61.82%)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고, 1343명(37.55%)이 반대했다. 무효표는 21명(0.58%)이다.

화물연대 전북본부의 경우 2000명의 조합원 중 230여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60%가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안전운임제를 확대하라는 화물연대 플랜카드 뒷편에 설치된 농성용 천막이 철거되고 있다./사진=이환규

이처럼 조합원들의 투표율이 저조한 것은 2주간 넘게 이어진 총파업에 지친 일부 조합원들의 현장 일탈과 파업 참여 열기가 점차 식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고유가 등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경제적 타격을 우려하는 국민들의 공감대를 얻지 못한 배경도 깔려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화물연대는 총파업을 철회하더라도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 입법화’와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화물연대 전북본부 역시 이날 군산 산단 및 항만 일대에 세워진 농성용 천막 등을 철거하고 현장으로 복귀했다.

전북본부 관계자는 “현장 투표 결과에 따라 파업을 해제했으며 조합원들 역시 현장으로 돌아가게 됐다”면서 “향후 정부의 움직임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앞서 당정 협의를 통해 발표했던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약속이라도 지켜줬으면 한다”는 뜻도 전했다.

군산=이환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