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1:0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전북기업도전과성공스토리
자체기사

[전북 기업 도전과 성공 스토리] 성도경 비나텍㈜ 대표이사

경기도 군포에서 전북 전주로 본사 이전
도내 탄소 기업 중 최초로 코스닥 상장도
기술 혁신 외에 인재 육성, 이웃 사랑도 앞장

 

"품질이 물량보다 더 중요합니다. 한 번의 홈런이 두 번의 2루타보다 나아요."

미국의 기업가이자 미국의 전자제품 제조 회사인 '애플(Apple)'의 창업자 故 스티브 잡스가 남긴 말이다.

이렇듯 모든 기업은 저마다 철학, 비전을 가지고 있다. 이를 토대로 최고의 기업이 되는 날을 꿈꾸며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창업·중소기업·대기업 불모지라 불리는 전북에도 지역을 넘어 세계시장을 이끌기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 기업들이 있다.

이중 에너지 저장장치 원통형 슈퍼커패시터 제조 회사인 비나텍㈜은 지난 2011년 11월 경기도 군포에서 전북으로 본사를 이전해 몸집을 키웠다. 국내·외 탄소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회사 중 하나다.

비나텍은 지난 2019년 해외 매출 374억 원을 달성하고, 도내 탄소 기업 중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이뤄냈다. 일본 수출 규제, 코로나19 등으로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이었지만 자금력을 총동원해 미래 계획을 탄탄하게 수립한 덕분에 코스닥 상장이라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image
비나텍㈜ 직원이 연구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직원이 성장해야 회사가 성장하고, 직원이 행복해야 회사가 지속될 수 있습니다."

비나텍㈜ 성도경 대표이사의 경영 철학이다. 직원과 기업의 성장이 함께 이뤄져야만 기업이 더욱 더 빛날 수 있다고 믿는 성 대표다. 전 직원이 웃으며 일하며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이유다.

비나텍의 미션에서 성공의 이유를 알 수 있었다. 미션은 '우리는 모든 구성원의 행복을 기초로 친환경적인 제품을 제공해 함께 사는 사회에 기여한다'이다. 이는 사업 초기부터 설정했던 미션으로, 기업의 지속성 담보는 물론 사회적 책임까지 다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비나텍은 지난 1999년 설립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소재·부품 전문 기업이다. 세계 최초로 2010년부터 에너지 밀도가 3.0V인 전기이중층 콘덴서를 대량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카본 제조 기술을 기반으로 한 연료 전지 핵심소재인 담지체와 촉매, 막전극접합체(MEA) 등을 생산하고 있다.

image
비나텍㈜ 성도경 대표이사가 직원들과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2021년 매출액 389억 원에서 2022년 705억 원을 달성했다. 당기 순이익은 2022년 74억 원에서 2023년 130억 원으로 74% 증가했다. 이러한 성장을 바탕으로 비나텍은 'VISION 2030'을 통해 매출 1조 원 달성을 위해 달려가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본사인 전주 공장(R&D 연구소), 완주 공장, 영업 사무소, 베트남 공장 등을 보유하고 있다. 완주 공장에는 4개 공장동과 3개의 부속 건물을 설치하고, 베트남에는 제2공장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수소연료전지 두 번째 생산동과 품질평가센터를 건설하고, 향후 전주 공장을 비나텍의 심장인 '중앙기술연구소'로 탈바꿈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비나텍은 경기도 군포에서 설립해 전북으로 본사를 이전했다. 본사와 공장을 옮기는 과정에서 대규모 설비 투자 등에 시행착오를 겪고 외형이 커지면서 관리 시스템이 따라가지 못하고 제품 품질에도 문제가 생기는 큰 어려움에 처하기도 했다. 당시 성 대표이사와 직원들은 초심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초심을 다지기 위해 일부 직원은 해남 땅 끝에서 전주까지, 일부 직원은 군포에서 전주까지 도보 행진을 진행하고 불량품을 묻은 '품질 위령비'를 세우기도 했다. 이후 3정 5S의 기본으로 돌아가기 운동, 매월 경영 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현실을 인지했다.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혁신해 위기를 극복한 비나텍이다.

비나텍은 기술 혁신뿐만 아니라 인재 육성에도 앞장서면서 여러 위기 속에서도 활짝 필 수 있었다. 일명 '동반 성장'이라는 가치를 내걸고 직원을 중심으로 기업의 몸집을 키웠다. 성 대표이사는 동반 성장을 가치로 설정했기 때문에 오늘날의 비나텍이 만들어질 수 있었고 지속 성장의 길을 지켜올 수 있었다고 믿는다.

그는 "기업 설립 때부터 20년이 넘는 세월이 지났다. 비나텍을 흔들리지 않고 지금 이 자리까지 이끌어오면서 '동반 성장'이라는 가치를 설정하고 스스로 실천해 왔다. 이러한 미션, 가치를 정확하게 세우지 않았다면 직원들이 웃으며 일하고 사회 환원에도 앞장서는 비나텍을 만들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성도경 비나텍㈜ 대표이사

성도경 비나텍㈜ 대표이사

그동안 비나텍이 추격자였다면 앞으로는 선도자, 게임 체인저가 될 것입니다."

 

성도경(64) 비나텍㈜ 대표이사는 비나텍이 달려온 길을 추격자, 달려갈 길을 선도자, 게임 체인저라고 표현했다. 시중에 나와 있는 상품으로 최고가 되는 것이 아니라 존재하지 않는 상품을 만들어 최고가 되겠다는 성 대표이사의 굳은 의지가 엿보인다.

비나텍은 더욱 더 몸집을 키우기 위해 최근 국내·외 내로라하는 기업의 지사장, CEO, 임원 등을 영입했다. 성 대표이사는 "직원 역량이 제자리면 회사가 성장하기 어렵다. 여러 기업에서 많은 경험을 쌓은 사람들을 영입하는 이유다. 내년, 내후년에 회사 몸집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나텍은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고 유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끊임없이 R&D에 재투자하며 중형 슈퍼커패시터 세계 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기도 했다. 그동안 축적된 기술을 기반으로 신제품 출시도 준비 중이다.

이를 토대로 기존의 중형 시장에서 벗어나 친환경 자동차, ESS, 트램, 이밖에 미래 모빌리티 분야 등 성장 잠재력이 내재돼 있는 모듈 및 시스템 시장 진입하는 것이 목표다.

또 비나텍은 기술 혁신뿐만 아니라 인재 육성, 이웃 사랑에도 앞장서고 있다. 성 대표이사는 아무리 잘난 기업이라도 혼자서는 살 수 없다고 믿는다. 그가 주변 이웃들에게 선행을 베푸는 이유 중 하나다.

성 대표이사는 "분기에 한 번씩 직원들과 봉사활동을 나간다. 직원들은 1년에 24시간 의무 봉사활동을 해야 한다. 비나텍 설립 초기부터 고집해 온 철학이다. 회사 키우고 근무환경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봉사활동도 중요하다"면서 "이밖에도 전 직원이 급여 1%를 기부하도록 추진했다. 적게 받고 많이 받고 안 따진다. 올해 지금까지 모인 돈으로 복지재단도 만들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어 "항상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이다. 이전에는 일일이 따라오라고 하고 이끌어야 따라왔는데, 이제는 관여하지 않아도 각자 알아서 잘 따라온다"며 "비나텍이 2, 3년 내 시장에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시장의 변곡점도 맞이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