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01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발굴기사

"민주주의 희생자들 마음에 위안되길"⋯3년 만에 열린 5‧18청소년가요제

17개 팀 참여 5‧18 희생자들 위한 노래 불러
대상 '야생화' 부른 김혁 씨⋯17일 추모공연

image
지난 14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제4회청소년가요제'가 열렸다.

지난 14일 오후 2시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는 제4회 '5‧18청소년가요제'가 열렸다. 이번 가요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치러지지 못하다가 3년 만에 진행됐다. 만 25세까지 참가가 가능한 이번 대회에서는 17개 팀이 참여해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기리는 노래가 이어졌다. 

참가자들의 곡 선정도 다양했다. 차분한 노래가 주를 이뤘지만 ‘가정의 달’을 주제로 또는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노래’ 등 선곡에도 신중함을 보였다. 

이날 가요제에 참가한 박영인 씨(25‧여)는 “그동안 이러한 축제가 있는지 몰랐는데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요제가 열린다는 것을 알게됐다”면서 “노래 선곡과정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하신 이들과 그 가족들의 아픔 등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가요제는 ‘시민과 함께하는 가요제’가 됐다. 부모의 손을 잡고 나온 아이들은 노송광장에 설치된 체험공간에서 마음껏 놀면서 노랫소리를 감상했다. 부모들은 아이들이 노는 모습과 함께 테이블 등에 앉아 가요제를 관람하는 모습도 보였다.

시민 이모 씨(48)는 “주말을 맞아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광장으로 왔는데 가요제가 열려서 더욱 볼거리도 많아 즐거운 것 같다”면서 “노래실력도 수준급이라 놀랐다”고 말했다.

참가자들도 이런 분위기 속에서 노래를 하는 것에 대해 편안함을 느꼈다.

가요제 참가자 손성우 씨(24)는 “노래를 참가하기 전에 생각보다 많은 시민들이 많아 놀랐다”면서 “시민도 많고 했지만 자유로운 분위기여서 무대에 오르는 것이 훨씬 부담이 적어 좋았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영광의 대상은 ‘야생화’를 부른 김혁(서울) 씨가 차지했다. 금상은 ‘내일이 오면’을 부른 김강현·문희재(군산)씨, 은상은 ‘Starry Night’를 열창한 김태준(전주) 씨, 동상은 ‘바람이 되어’를 부른 김은성(전주) 씨가 각각 수상했다. 

대상을 받은 김혁 씨는 오는 17일 전북대 이세종열사 추모비 앞에서 열리는 제42주년 5·18 민중항쟁 전북기념식에서 추모공연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42주년을 맞은 5·18 행사는 16일부터 6월30일까지는 ‘이세종 열사 유품 사진전시회’가 전북대 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전시회에서는 이 열사가 사망 당시 입고 있었던 피 절은 속옷과 겉옷을 비롯 사망확인서, 전북대 입시 수험증 등을 찍은 사진들이 전시된다. 

17일엔 오후 5시 전북대 이세종열사 추모비 앞에서 제42주년 5·18 민중항쟁 전북기념식과 이세종열사 추모식이 열린다. 이때 행사장 주변에서 5‧18 사진전도 함께 열린다.

이어 20일 오후 2∼5시엔 전북대 박물관 강당에서 제42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학술제가 열린다. 도내에서 첫 실시되는 이번 학술제는 5·18 민중항쟁을 특정 지역에 묶어 지역적 사건으로 한정하려는 시도를 극복하고 전국화의 노력에 힘을 보태기 위해 기획됐다. 

image
지난 14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에서 제4회청소년가요제'가 열렸다.

지난 14일 오후 2시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는 제4회 '5‧18청소년가요제'가 열렸다. 이번 가요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치러지지 못하다가 3년 만에 진행됐다. 만 25세까지 참가가 가능한 이번 대회에서는 17개 팀이 참여해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기리는 노래가 이어졌다. 

참가자들의 곡 선정도 다양했다. 차분한 노래가 주를 이뤘지만 ‘가정의 달’을 주제로 또는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노래’ 등 선곡에도 신중함을 보였다. 

이날 가요제에 참가한 박영인 씨(25‧여)는 “그동안 이러한 축제가 있는지 몰랐는데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요제가 열린다는 것을 알게됐다”면서 “노래 선곡과정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하신 이들과 그 가족들의 아픔 등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가요제는 ‘시민과 함께하는 가요제’가 됐다. 부모의 손을 잡고 나온 아이들은 노송광장에 설치된 체험공간에서 마음껏 놀면서 노랫소리를 감상했다. 부모들은 아이들이 노는 모습과 함께 테이블 등에 앉아 가요제를 관람하는 모습도 보였다.

시민 이모 씨(48)는 “주말을 맞아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광장으로 왔는데 가요제가 열려서 더욱 볼거리도 많아 즐거운 것 같다”면서 “노래실력도 수준급이라 놀랐다”고 말했다.

참가자들도 이런 분위기 속에서 노래를 하는 것에 대해 편안함을 느꼈다.

가요제 참가자 손성우 씨(24)는 “노래를 참가하기 전에 생각보다 많은 시민들이 많아 놀랐다”면서 “시민도 많고 했지만 자유로운 분위기여서 무대에 오르는 것이 훨씬 부담이 적어 좋았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영광의 대상은 ‘야생화’를 부른 김혁(서울) 씨가 차지했다. 금상은 ‘내일이 오면’을 부른 김강현·문희재(군산)씨, 은상은 ‘Starry Night’를 열창한 김태준(전주) 씨, 동상은 ‘바람이 되어’를 부른 김은성(전주) 씨가 각각 수상했다. 

대상을 받은 김혁 씨는 오는 17일 전북대 이세종열사 추모비 앞에서 열리는 제42주년 5·18 민중항쟁 전북기념식에서 추모공연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42주년을 맞은 5·18 행사는 16일부터 6월30일까지는 ‘이세종 열사 유품 사진전시회’가 전북대 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전시회에서는 이 열사가 사망 당시 입고 있었던 피 절은 속옷과 겉옷을 비롯 사망확인서, 전북대 입시 수험증 등을 찍은 사진들이 전시된다. 

17일엔 오후 5시 전북대 이세종열사 추모비 앞에서 제42주년 5·18 민중항쟁 전북기념식과 이세종열사 추모식이 열린다. 이때 행사장 주변에서 5‧18 사진전도 함께 열린다.

이어 20일 오후 2∼5시엔 전북대 박물관 강당에서 제42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학술제가 열린다. 도내에서 첫 실시되는 이번 학술제는 5·18 민중항쟁을 특정 지역에 묶어 지역적 사건으로 한정하려는 시도를 극복하고 전국화의 노력에 힘을 보태기 위해 기획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