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3 08:1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수확철 앞둔 농가 코로나19·인건비 상승 이중고

인력·자금력 부족에 수확 포기하는 등 시름 깊어져
농가 "일하는 외국인도 언제 떠날지 몰라 걱정 태산"

image
16일 외국인 근로자들이 전주시 고랑동 한 토마토 농가에서 일하고 있다.

“힘든 농사일을 누가 하려고 하겠어요. 코로나19 때문에 외국인 근로자 구하기도 하늘의 별 따기네요.”

최근 수확철을 앞둔 농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 제한과 인건비 상승으로 농촌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16일 방문한 전주시 고랑동의 한 토마토 농가. 주인 이모 씨(52)와 외국인 근로자 3명은 구슬땀을 흘리며 토마토 넝쿨 정리 작업이 한창이었지만, 6611㎡(2000평)이 넘는 밭을 작업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인력이었다.

이 씨는 한 달 전부터 외국인 근로자들을 고용해 이들과 같이 생활하고 있지만 이들이 언제 떠날지 모른다는 생각에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 씨는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이 제한돼 이미 한국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을 데려오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며 “지금 고용하는 이들도 다른 농가에서 일하던 사람들이라 어느 한 농가는 피해를 봤을 건데 다른 곳에서 더 높은 가격을 부르면 떠날 가능성이 높아, 그게 내가 아닐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불안함을 전했다.

인근에서 딸기 농가를 운영하는 장모 씨(51)는 “젊은 사람들은 다들 시내로 나가 동네에서 젊은 층을 찾기도 힘든데 외국인 근로자들까지 구하기 어려워 큰일”이라며 “법무부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로 인력을 충원해 주겠다는 뉴스를 접했어도, 실제 현장은 개선된 점이 없다”고 말했다.

실제 농민들에 의하면 코로나19 이후 외국인 고용시장이 얼어붙어 외국인 근로자 인건비가 작년 대비 50%가량 상승해 인건비 문제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외국인 근로자를 구했을 때 이야기로, 인력과 자금력이 부족한 농가는 재배를 포기해 농민들의 부담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전주시 중인동에서 과수원을 운영하는 권인재 씨(61)는 “외국인 근로자의 입맛을 맞추기 너무 힘들어 전주농협에서 도움을 받고 있지만 이 또한 비전문인력이라 고용에 제한을 느낀다”며 “다음 달이면 추석인데 그때까지 일을 끝낼 수 있을지 걱정이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전북도 관계자는 “시·군의 일시적인 일손 부족 지원을 목적으로 농촌 인력중계센터 운영하고,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기숙사 건립에 예산지원 중이다. 또 외국인들의 시설 격리 비용 지원·산재보험·공공형 계절 근로제도로 계절 근로자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16일 외국인 근로자들이 전주시 고랑동 한 토마토 농가에서 일하고 있다.

“힘든 농사일을 누가 하려고 하겠어요. 코로나19 때문에 외국인 근로자 구하기도 하늘의 별 따기네요.”

최근 수확철을 앞둔 농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 제한과 인건비 상승으로 농촌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16일 방문한 전주시 고랑동의 한 토마토 농가. 주인 이모 씨(52)와 외국인 근로자 3명은 구슬땀을 흘리며 토마토 넝쿨 정리 작업이 한창이었지만, 6611㎡(2000평)이 넘는 밭을 작업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인력이었다.

이 씨는 한 달 전부터 외국인 근로자들을 고용해 이들과 같이 생활하고 있지만 이들이 언제 떠날지 모른다는 생각에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 씨는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들의 입국이 제한돼 이미 한국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을 데려오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며 “지금 고용하는 이들도 다른 농가에서 일하던 사람들이라 어느 한 농가는 피해를 봤을 건데 다른 곳에서 더 높은 가격을 부르면 떠날 가능성이 높아, 그게 내가 아닐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불안함을 전했다.

인근에서 딸기 농가를 운영하는 장모 씨(51)는 “젊은 사람들은 다들 시내로 나가 동네에서 젊은 층을 찾기도 힘든데 외국인 근로자들까지 구하기 어려워 큰일”이라며 “법무부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로 인력을 충원해 주겠다는 뉴스를 접했어도, 실제 현장은 개선된 점이 없다”고 말했다.

실제 농민들에 의하면 코로나19 이후 외국인 고용시장이 얼어붙어 외국인 근로자 인건비가 작년 대비 50%가량 상승해 인건비 문제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외국인 근로자를 구했을 때 이야기로, 인력과 자금력이 부족한 농가는 재배를 포기해 농민들의 부담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전주시 중인동에서 과수원을 운영하는 권인재 씨(61)는 “외국인 근로자의 입맛을 맞추기 너무 힘들어 전주농협에서 도움을 받고 있지만 이 또한 비전문인력이라 고용에 제한을 느낀다”며 “다음 달이면 추석인데 그때까지 일을 끝낼 수 있을지 걱정이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전북도 관계자는 “시·군의 일시적인 일손 부족 지원을 목적으로 농촌 인력중계센터 운영하고,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기숙사 건립에 예산지원 중이다. 또 외국인들의 시설 격리 비용 지원·산재보험·공공형 계절 근로제도로 계절 근로자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