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03:38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전북대 총장 후보들, 대학의 주체는 ‘학생’…캠퍼스 정책 찾기 ‘붐 업’

양오봉 교수 “학생들의 취업만을 전담하는 취업지원처 신설”
이귀재 교수 “학생 의료·문화·환경 복합 지원 복지스토어 구축”
이민호 교수 “부처별 학생지원 분산된 기능 하나로 통합하는 학생지원 성공센터 신설”
조재영 교수 “학생 무상급식 실현. 학생들의 외식 지출 비용부담 최소화”

 

image
전북대 이귀재 후보
image
전북대 양오봉 교수

“학생없는 대학은 없다. 학생이 주인되는 대학의 제자리 찾기를 위해 행동으로 나서야 한다.”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가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총장 후보로 나선 입지자들이 대학의 주체인 학생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캠퍼스 정책 찾기’에 집중하고 있다. 

과거 사실상 학생이 들러리로 전락한 대학 총장 선거가  ‘교수들만의 리그’였다는 오명을 피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image
전북대 이민호 교수

또한 학내 대학생들의 선거 반영 비율이 역대 최대인 10%로 결정된만큼 학생들의 선거 영향력이 커졌기 때문으로 오는 10월 말 치러질 전북대 총장선거에 학생과 교직원 모두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이 학생만을 위한 정책 찾기를 시작했다.

이번 19대 전북대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가나다 순)은 김동근(법학전문대학원), 김정문(조경학과), 송양호(법학전문대학원), 양오봉(화학공학부), 이귀재(생명공학부), 이민호(치의학과), 조재영(생물환경화학과), 한상욱(과학교육학부) 교수 등 8명이다.

이 가운데 양오봉 교수는 학생들의 취업만을 전담하는 취업지원처를 신설하겠다는 의지다. 현재는 학생처에서 여러 업무와 함께 취업분야도 맡고 있지만 취업만을 따로 빼 대학이 우수학생을 위해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돌며 세일즈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또한 대학 식당이 가격대에 비해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문제해결을 위해 본부가 지원하는 반값 식사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귀재 교수는 학생들을 위한 ‘복지스토어’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학생들의 의료·문화·환경 복합 지원 프로그램 마련하겠다는 것으로 학생자치 활동 제공, 학사 참여 기회 제공, 심리·법률·고민 상담 제공, 전북대학교병원과의 협약을 통한 의료비 할인제도 등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유학 장학제도 개편·확대를 통해 학생의 해외유학과 연계된 복수 학위제 실효성을 정착도 준비하고 있다.

image
전북대 조재영 교수

이민호 교수는 입학부터 취업, 졸업 등 대학 내 부처별로 분산되어 있는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원스톱 지원 토대를 만드는 ‘학생지원 성공센터’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대학 내 학생처나 링크사업단 등이 갖고 있는 학생지원 업무를 일원화해 학생들이 원하는 모든 프로그램을 한 곳에 취합시킨다는 것이다. 또한 타 구내식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식당 질이 떨어진다고 판단, 식단의 퀄리티는 높이는 동시에 가격부담을 줄이는 정책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다.

조재영 교수는 대학교 최초의 학생 무상급식을 실현해 내겠다는 구상이다. 국립 거점대학인만큼 전 학생의 무상 급식을 통해 학생들의 외식 지출을 줄여 비용부담을 최소화시키겠다는 취지다. 또 학생들의 진로 폭을 넓히기 위해 전공진로설계 교과목 전면 폐지 또는 선택적 이수제 전환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image
전북대 이귀재 후보
image
전북대 양오봉 교수

“학생없는 대학은 없다. 학생이 주인되는 대학의 제자리 찾기를 위해 행동으로 나서야 한다.”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가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총장 후보로 나선 입지자들이 대학의 주체인 학생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캠퍼스 정책 찾기’에 집중하고 있다. 

과거 사실상 학생이 들러리로 전락한 대학 총장 선거가  ‘교수들만의 리그’였다는 오명을 피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image
전북대 이민호 교수

또한 학내 대학생들의 선거 반영 비율이 역대 최대인 10%로 결정된만큼 학생들의 선거 영향력이 커졌기 때문으로 오는 10월 말 치러질 전북대 총장선거에 학생과 교직원 모두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이 학생만을 위한 정책 찾기를 시작했다.

이번 19대 전북대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가나다 순)은 김동근(법학전문대학원), 김정문(조경학과), 송양호(법학전문대학원), 양오봉(화학공학부), 이귀재(생명공학부), 이민호(치의학과), 조재영(생물환경화학과), 한상욱(과학교육학부) 교수 등 8명이다.

이 가운데 양오봉 교수는 학생들의 취업만을 전담하는 취업지원처를 신설하겠다는 의지다. 현재는 학생처에서 여러 업무와 함께 취업분야도 맡고 있지만 취업만을 따로 빼 대학이 우수학생을 위해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돌며 세일즈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또한 대학 식당이 가격대에 비해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문제해결을 위해 본부가 지원하는 반값 식사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귀재 교수는 학생들을 위한 ‘복지스토어’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학생들의 의료·문화·환경 복합 지원 프로그램 마련하겠다는 것으로 학생자치 활동 제공, 학사 참여 기회 제공, 심리·법률·고민 상담 제공, 전북대학교병원과의 협약을 통한 의료비 할인제도 등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유학 장학제도 개편·확대를 통해 학생의 해외유학과 연계된 복수 학위제 실효성을 정착도 준비하고 있다.

image
전북대 조재영 교수

이민호 교수는 입학부터 취업, 졸업 등 대학 내 부처별로 분산되어 있는 기능을 하나로 통합한 원스톱 지원 토대를 만드는 ‘학생지원 성공센터’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대학 내 학생처나 링크사업단 등이 갖고 있는 학생지원 업무를 일원화해 학생들이 원하는 모든 프로그램을 한 곳에 취합시킨다는 것이다. 또한 타 구내식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식당 질이 떨어진다고 판단, 식단의 퀄리티는 높이는 동시에 가격부담을 줄이는 정책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다.

조재영 교수는 대학교 최초의 학생 무상급식을 실현해 내겠다는 구상이다. 국립 거점대학인만큼 전 학생의 무상 급식을 통해 학생들의 외식 지출을 줄여 비용부담을 최소화시키겠다는 취지다. 또 학생들의 진로 폭을 넓히기 위해 전공진로설계 교과목 전면 폐지 또는 선택적 이수제 전환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