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0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익산시, 은행열매 조기 채취로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

은행나무 열매‘진동 털이기’ 통해 26일부터 주요 도로변 집중 조기 채취
은행나무 암나무 2920주, 도심 가로수로 식재돼 있어

익산시가 은행나무 열매 조기 채취를 통해 보다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시에 따르면 도심 가로수인 가을철 은행나무 열매로 인한 도로변 악취 및 통행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6일부터 은행열매 조기채취에 들어간다.

시청 주변을 비롯한 인북로 등 주요 도로변 은행나무를 대상으로 ‘진동 털이기’를 통한 은행열매 집중 채취를 실시한다.

현재 익산에는 2920주의 은행나무 암나무가 가로수로 식재돼 있다.

시 관계자는 “은행나무는 산림청이 고시한 미세먼지 저감 양호 수종으로 대기정화와 중금속에 오염된 토양정화에 탁월하나 가을철 은행 열매로 인한 도로변 악취 등 시민들의 통행 불편이 큰 먄큼 이를 해소하기 위해 도심 은행나무 열매 집중 제거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익산시가 은행나무 열매 조기 채취를 통해 보다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시에 따르면 도심 가로수인 가을철 은행나무 열매로 인한 도로변 악취 및 통행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6일부터 은행열매 조기채취에 들어간다.

시청 주변을 비롯한 인북로 등 주요 도로변 은행나무를 대상으로 ‘진동 털이기’를 통한 은행열매 집중 채취를 실시한다.

현재 익산에는 2920주의 은행나무 암나무가 가로수로 식재돼 있다.

시 관계자는 “은행나무는 산림청이 고시한 미세먼지 저감 양호 수종으로 대기정화와 중금속에 오염된 토양정화에 탁월하나 가을철 은행 열매로 인한 도로변 악취 등 시민들의 통행 불편이 큰 먄큼 이를 해소하기 위해 도심 은행나무 열매 집중 제거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