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5:3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보도자료

전북소방본부, 카타르 월드컵 거리응원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

전주·군산·익산 등 3곳 소방 인력 등 배치

image
전북소방본부 현판 /사진=전북일보 DB

전북소방본부가 24일 도내 3곳에서 열리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거리 응원’ 관련 안전사고 예방 현장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전주대학교 대운동장에는 2000여 명의 인파가 모일 것으로 예상돼 소방펌프차 1대, 구급차 1대, 익산 화학구조센터 차량 1대를 배치했으며, 전주 완산소방서장, 상황관리원 4명 등 총 17명의 소방 인력을 동원해 사고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한 상태다.

익산시 영등공원과 군산시 나운동 주차장에는 관할 소방서장, 상황관리원, 응급처치팀, 구급차 1대가 각각 배치될 계획이다. 

또한, 소방은 도민들이 집결하는 행사인 만큼 유관기관과 협력해 긴급구조 지원체계와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해 사고를 예방하고, 예기치 않은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통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점내용으로는 △행사 전 주요 응원행사장 안전사고 예방 활동 강화 △행사 중 소방관서장 중심 현장 대응 및 신속한 상황관리 △행사 후 안전사고 발생 대비 현장관리 지원 △경기 종료 후 인파 집중 대비 주요 퇴장로 순차적 귀가 유도 등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응원 종료 시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살피고,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