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6:5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윤 대통령 “방위산업 수출지원 강화…국가안보 위해 필수적”

방산수출전략회의…“미래 신성장 동력·첨단산업 견인하는 중추”

image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 공장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방위산업이 온 길은 도전의 연속이었고 무에서 유를 창조한 여정”이라며 “우리 손으로 만든 무기 하나 없던 우리가 지금은 세계 최고 수준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을 건조하고 최첨단 전투기를 개발하는 방산 강국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미래전(戰)의 게임체인저급 무기 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방산기업의 연구와 투자 여건을 개선하면서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해 줄 것”이라며 방위산업에 대한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일부에서는 방산 수출로 인한 우리 군의 전력 공백을 운운하며 정치적 공세를 가하기도 하지만,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일반 수출은 경제 성장을 위해 필요하지만, 방산 수출은 국가안보를 위해 필수적”이라며 “그 특성상 수출이 없으면 고도화된 무기 체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KAI가 개발 중인 초음속 전투기 KF-21에는 21만개 부품이 필요하다는데, 방산만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이 중요한 분야는 없다”며 정부는 부품 국산화를 위한 투자와 금융 지원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