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6:5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의회 "전북개발공사 사장 자진 사퇴는 만시지탄"

염영선 대변인 "다시는 이런 일 재발되지 않는 계기되길"
내달 예정 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청문회.. 소통행정 기대

image
24일 염영선 전북도의회 대변인이 기자실을 방문해 전북개발공사 사장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전북도의회 제공

전북도의회는 24일 서경석 전북개발공사 사장이 사표를 제출한 데 대해 "도의회로부터 강한 부적격 지적을 받은 서 사장의 사퇴는 만시지탄 (晩時之歎)"이라고 꼬집었다. 만시지탄은 어떤 일에 알맞은 때가 지났음을 안타까워하는 탄식을 말한다.

염영선 전북도의회 대변인(정읍2)은 이날 기자실을 방문해"서경석 개방공사 사장 임명 강행과 뒤늦은 사퇴는 도의회와 집행부간 갈등을 부추기고 도민을 근심케 했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다음 달로 예정된 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인사청문회에서는 검증된 인물이 추천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도의회 역시 인사청문회 운영과정에서 나타난 여러 문제점을 반드시 개선하겠다”며 “도청과 의회 실무협의를 통해 인사청문회 협약을 개정하겠다. 김관영 도정의 협치와 소통행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