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3:57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맨땅에 퍼팅, 화장실은 수풀”⋯전주 파크골프장 사실상 ‘방치’

최근 파크골프 전북서 인기, 그러나 전주 파크골프장 관리 엉망
도내 파크골프장 중 화장실과 사무실, 주차장 없는 유일
전주시, “파크골프장 확장 및 잔디 새로 깔 예정, 관리 노력”

image
전주 마전파크골프장에 어디선가 주워온 소파와 테이블을 배치돼 있고 회원들이 못을 박아 옷을 걸게 끔 만든 부착된 나무에 물건이 보관되고 있다./사진=송은현 기자

“화장실이라도 제대로 이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최근 전북지역을 비롯, 전국적으로 파크골프를 이용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전주시 파크골프장의 경우 제대로된 시설이 갖춰지지 않으면서 이용객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12일 오전 9시 30분께 전주 완산구 서신동 마전교 아래 파크골프장은 파크골프를 즐기는 시민들로 가득했다. 

주위를 둘러보니 잔디 골프장이라고 하기엔 허술한, 잔디가 듬성등성 있는 흙바닥 수준이었고 제대로된 휴식시설이나 개인 물품을 보관할 보관함은 보이지 않았다.

또 간이 천막과 어디선가 가져온 소파와 테이블,  못을 박아 옷을 걸게 끔 만든 다리 밑에 부착된 나무가 전부였다.

이 시설물들은 모두 관할 구청의 허가를 받지못한 무허가 시설물들이다. 하지만 이용객들은 시가 파크골프장 조성만 해놓고 제대로 관리하고 있지 않아 설치가 불가피했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image
잔디가 듬성듬성한 마전교 파크골프장내 한 회원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조현욱 기자

이 파크골프장을 이용하는 이관식(77)씨는 “잔디도 관리가 안 되고 사실상 흙바닥이다”며 “시설이야 둘째 치고 화장실이 없어 마전교에서 도청까지 걸어가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전교 파크골프 동호회 권능중(77) 회장은 “지난해 11월 임시로 간이화장실을 설치했지만 겨울에는 얼어 쓰지도 못하는 상황이고, 겨울이 아니더라도 위생 등의 문제로 회원들이 꺼려하고 있다”며 “타 시군은 사무실부터 주차장을 비롯해 잔디 관리 등 여러 방면에서 관리해주고 있지만 이곳은 잔디 한 번 깎아준 것이 전부”라고 불편을 호소했다.

전주 덕진구 조촌동에 있는 파크골프장도 사정은 마찬가지로 사무실과 주차장이 있지만 시설이 열악해 회원들이 인근 완주와 익산, 정읍, 김제 심지어 진안에 있는 파크골프장을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 회원들의 설명.

도내에 있는 25개 파크골프장 중 사무실과 주차장이 없는 곳은 마전교 파크골프장이 유일하다. 또 예‧제초부터 시설 관리 비용도 각 시‧군청에서 지원해주는 등 전주와 비교가 되고 있다.

완주군과 진안군의 경우 예‧제초 및 시설 관리를 군청에서 부담하고 있다. 익산시 역시 사무실과 화장실, 잔디를 관리하기 위한 기간제 인건비 예산을 편성해 관리 중이다. 정읍시는 시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며 체계적으로 관리 중이다. 

전주 마전교 파크골프장처럼 하천부지에 있는 김제시의 경우 영구시설을 짓기에는 제약이 있어 매년 잔디 관리를 비롯해 관수시설과 임시 화장실 유지 보수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주시는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부지를 확보해 파크골프장 확장이 예정돼있고 잔디도 새로 깔 예정이다”며 “동절기라 공사를 시작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편의시설과 관련해 현재 하천 공중화장실과 개방형 화장실을 추가로 짓기 위해 제방 상부 부지를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전교는 (주차장과 사무실을 설치할 수 있는) 마땅한 부지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며 “올해 12월 용도변경에 관한 연구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이니 조금 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난색을 표했다.

파크골프는 골프와 경기방식이 비슷하지만, 체력적인 부담이 적고 일반 골프와 운동 기대 효과가 동일해 고령층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대한파크골프협회에 따르면 전북지역 파크골프회원 수는 2021년 1368명에서 2022년 2521명으로 82% 증가하는 등 회원수가 급증하고 있다.

엄승현 기자·송은현 수습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