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20:09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일반기사

전북 11개 시·군 '소멸 위기' 직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양기대 의원 자료
올 5월 기준 도내 78.6% 소멸위험지역 분류, 전국평균 46.1% 상회

전북도내 14개 지자체 중 11개 도시가 소멸위기에 직면한 것으로 밝혀졌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양기대 의원(민주당·경기광명을)이 한국고용정보원에 제출받아 분석한 ‘2020년 5월 기준 지역별 인구소멸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는 전체의 46.1%에 달하며 전북은 이를 훨씬 상회한 78.6%가 소멸위험지역으로 드러났다.

전북은 전주와 익산, 군산을 제외한 모든 지자체 소멸위기지역으로 완주군이 올해 새롭게 소멸위기지역으로 진입했다. 임실의 경우 소멸지수가 0.187인 고위험 군이다. 진안, 무주, 장수, 순창, 고창, 부안 등도 지수가 0.2대로 고위험 군으로 진입할 우려가 크다.

인구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수 대비 65세 이상 고령인구수로 산정한다. 지수가 0.5 이하로 떨어지면 인구소멸위험이 크다고 판단돼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된다. 이중 0.2~0.5미만은 소멸위험진입단계, 0.2미만은 소멸고위험 단계로 나눠진다.

한편 도내 소멸위기지역은 정읍(0.306)·남원(0.297)·김제(0.249)·완주(0.419)·진안(0.201)·무주(0.201)·장수(0.204)·임실(0.187)·순창(0.217)·고창(0.204)·부안(0.22)등이다.

전북도내 14개 지자체 중 11개 도시가 소멸위기에 직면한 것으로 밝혀졌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양기대 의원(민주당·경기광명을)이 한국고용정보원에 제출받아 분석한 ‘2020년 5월 기준 지역별 인구소멸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는 전체의 46.1%에 달하며 전북은 이를 훨씬 상회한 78.6%가 소멸위험지역으로 드러났다.

전북은 전주와 익산, 군산을 제외한 모든 지자체 소멸위기지역으로 완주군이 올해 새롭게 소멸위기지역으로 진입했다. 임실의 경우 소멸지수가 0.187인 고위험 군이다. 진안, 무주, 장수, 순창, 고창, 부안 등도 지수가 0.2대로 고위험 군으로 진입할 우려가 크다.

인구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수 대비 65세 이상 고령인구수로 산정한다. 지수가 0.5 이하로 떨어지면 인구소멸위험이 크다고 판단돼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된다. 이중 0.2~0.5미만은 소멸위험진입단계, 0.2미만은 소멸고위험 단계로 나눠진다.

한편 도내 소멸위기지역은 정읍(0.306)·남원(0.297)·김제(0.249)·완주(0.419)·진안(0.201)·무주(0.201)·장수(0.204)·임실(0.187)·순창(0.217)·고창(0.204)·부안(0.22)등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