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9 17:30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자체기사

인력난에...공사 줘도 일 못한다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제한...거리두기 제한 풀리고 건설 성수기 맞아 인력부족 현상 심화

image

전북지역 중견건설업체인 A사는 최근 1만㎡ 규모의 물류 창고를 지어달라는 유통업체의 요구를 거절했다.

평상시 같으면 공사수주를 위해 로비라도 해야 할 입장이었지만 도저히 필요한 인력을 충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전국적으로 공사현장 근로자가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 건설현장에서도 인력 기근현상이 발생하면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물가상승에 따라 건설현장 근로자의 임금도 크게 인상됐지만 현장인력을 구하지 못해 공사수행에 차질을 빚고 상황.

대한건설협회에서 전국의 2000여개 건설현장의 127개 직종을 조사한 2022년 평균임금은 보통 인부의 경우 1일 14만 8510원이며 숙련공(특별인부)의 경우 18만7436원 받고 있어 최근 2~3년 사이 30% 가량 오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건설기능인력 부족 인원은 약 8만6000명이며 전북지역에서도 건설기술자가 크게 줄어 건축과 토목건설공사 현장에서 인력부족사태를 격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입국이 제한되면서 외국인 인력이 급감한 상태에서 거리두기 해제와 본격적인 건설공사 성수기를 맞았기 때문이다.

주52시간으로 근무시간이 감소되고 안전관리가 강화된 점도 인력부족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골조공사 등 일부 공정의 인력부족 현상이 심화된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내국인 근로자의 경우에도 고용증가가 비숙련·고연령 위주라 노동생산성 향상도 제약되는 실정이다.

특히 올해 초 광주 붕괴사고 발생 이후 철거공사를 중심으로 공사기간이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도내 재개발 사업장의 경우 건물 한 채를 헐기 위해 2달 이상을 소모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폭약사용을 하지 않고 장비를 이용해 일일이 단계적으로 철거작업을 진행하다보니 인력이 5배 이상 투입되고  평소 같으면 일주일도 걸리지 않을 작업이 2달 이상 걸린 것이다.

정부가 합법적인 외국인력 공급 확대를 위한 실태조사에 착수했지만 중장기 대책이기 때문에 효과는 제한적일 전망이다.

당장 효과를 볼 수 있는 기존 외국인력의 체류기간 연장이나 추가 인력 신청 제한기간 축소 등 수급난을 해소할 수 있는 단기 대책을 병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내 건설사 관계자는 “현재 전국적으로 128개 현장을 돌리고 있는데 인력이 없어서 신규공사 수주를 못하고 있다”며 “외국인 근로자가 신속히 현장에 투입될 수 있는 대책시행이 요구 된다”고 강조했다.

 

 

image

전북지역 중견건설업체인 A사는 최근 1만㎡ 규모의 물류 창고를 지어달라는 유통업체의 요구를 거절했다.

평상시 같으면 공사수주를 위해 로비라도 해야 할 입장이었지만 도저히 필요한 인력을 충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전국적으로 공사현장 근로자가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 건설현장에서도 인력 기근현상이 발생하면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물가상승에 따라 건설현장 근로자의 임금도 크게 인상됐지만 현장인력을 구하지 못해 공사수행에 차질을 빚고 상황.

대한건설협회에서 전국의 2000여개 건설현장의 127개 직종을 조사한 2022년 평균임금은 보통 인부의 경우 1일 14만 8510원이며 숙련공(특별인부)의 경우 18만7436원 받고 있어 최근 2~3년 사이 30% 가량 오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건설기능인력 부족 인원은 약 8만6000명이며 전북지역에서도 건설기술자가 크게 줄어 건축과 토목건설공사 현장에서 인력부족사태를 격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입국이 제한되면서 외국인 인력이 급감한 상태에서 거리두기 해제와 본격적인 건설공사 성수기를 맞았기 때문이다.

주52시간으로 근무시간이 감소되고 안전관리가 강화된 점도 인력부족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골조공사 등 일부 공정의 인력부족 현상이 심화된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내국인 근로자의 경우에도 고용증가가 비숙련·고연령 위주라 노동생산성 향상도 제약되는 실정이다.

특히 올해 초 광주 붕괴사고 발생 이후 철거공사를 중심으로 공사기간이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도내 재개발 사업장의 경우 건물 한 채를 헐기 위해 2달 이상을 소모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폭약사용을 하지 않고 장비를 이용해 일일이 단계적으로 철거작업을 진행하다보니 인력이 5배 이상 투입되고  평소 같으면 일주일도 걸리지 않을 작업이 2달 이상 걸린 것이다.

정부가 합법적인 외국인력 공급 확대를 위한 실태조사에 착수했지만 중장기 대책이기 때문에 효과는 제한적일 전망이다.

당장 효과를 볼 수 있는 기존 외국인력의 체류기간 연장이나 추가 인력 신청 제한기간 축소 등 수급난을 해소할 수 있는 단기 대책을 병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내 건설사 관계자는 “현재 전국적으로 128개 현장을 돌리고 있는데 인력이 없어서 신규공사 수주를 못하고 있다”며 “외국인 근로자가 신속히 현장에 투입될 수 있는 대책시행이 요구 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