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9 17:32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전북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 으뜸 도정상 수상

image
전북도 이달의 으뜸도정상에 전북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이 선정됐다. 사진제공=전북소방본부

전북소방본부(본부장 최민철) 119종합상황실은 도정 및 각 부서의 현안 업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성과를 극대화한 부서를 선정하는 이달의 으뜸도정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119종합상황실은 고속도로 교통사고와 관련해 신고자가 위치 확인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전북을 지나는 모든 고속도로에 200m 단위 마다 있는 이정표를 100m 단위 마다 설치하도록 추진했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 도로정책과,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국민권익위원회 정책제안을 활용해 고속도로 이정표 설치기준 개선을 요청했다.

아울러 국도에서도 교통사고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이정표 설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해 익산지방국토관리청과 정책협의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최일선 대응 기관으로써 이송병원 선정과 상담대응을 3만 7000여 건 실시했고, 올해 상반기에 25만 40000여 건의 119신고접수를 처리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큰 기여를 했다.

최민철 본부장은 “앞으로도 능동적인 업무 추진으로 도민을 위한 정책을 실행하는 소방본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도 이달의 으뜸도정상에 전북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이 선정됐다. 사진제공=전북소방본부

전북소방본부(본부장 최민철) 119종합상황실은 도정 및 각 부서의 현안 업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성과를 극대화한 부서를 선정하는 이달의 으뜸도정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119종합상황실은 고속도로 교통사고와 관련해 신고자가 위치 확인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전북을 지나는 모든 고속도로에 200m 단위 마다 있는 이정표를 100m 단위 마다 설치하도록 추진했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 도로정책과,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국민권익위원회 정책제안을 활용해 고속도로 이정표 설치기준 개선을 요청했다.

아울러 국도에서도 교통사고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이정표 설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해 익산지방국토관리청과 정책협의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최일선 대응 기관으로써 이송병원 선정과 상담대응을 3만 7000여 건 실시했고, 올해 상반기에 25만 40000여 건의 119신고접수를 처리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큰 기여를 했다.

최민철 본부장은 “앞으로도 능동적인 업무 추진으로 도민을 위한 정책을 실행하는 소방본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