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09:50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김관영號 첫 걸음은'도민을 섬기는 민선 8기 전북도정'

내달 1일 제36대 전북도지사 취임식
미래현장·미래세대·소외계층 등 초청

image
전라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이정헌 대변인이 2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취임식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기 인수위 취임식 준비위원장.

제36대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취임식은 '도민을 섬기는 민선 8기 전북도정'으로 출발한다.

취임식은 내달 1일 오후 2시 전북도청 공연장에서 진행된다.

전라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이정헌 대변인은 2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취임식은 '미래세대 및 각계각층의 도민과 함께 소통하며, 민선 8기 도민을 섬기는 전북도정의 이미지가 부각된다"고 설명했다.

당선인이 선거 첫 일정을 잡은 서쪽 끝 도서지인 부안군 위도 주민들을 비롯해 동쪽 끝 마을인 무주군 부평마을 주민들, 청년 기업인과 청년농, 아동, 장애인, 다문화가정, 노인, 문화예술인 등 2000여 명이 초청자로 선정됐다.

취임식 예산은 4200만 원이 책정됐다. 인수위가 전북지사 당선인의 취임식 예산을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취임식은 전북도립국악단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개회식 및 국민의례, 축전 소개, 취임 선서, 취임사, 민선 8기 도민 희망 메시지, 축하공연, 폐회 순으로 진행된다.

이정헌 대변인은 “이번 취임식은 색다른 퍼포먼스가 있는 것이 아니다. 취임식은 평소 실용주의를 강조하는 스타일이 담겨 있다”면서 “취임식은 선거운동 기간 만나 온 상인들과 주민, 청년, 아동, 문화예술 등 각계각층의 도민들과 함께 만드는 민선 8기 전북도의 희망찬 출발을 알리는 의미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김정기 인수위원회 취임식 준비위원장은 "취임식은 김 당선인의 실용주의 스타일이 담겨있다"며 "각계각층의 도민들과 함께 만드는 민선 8기 전북도의 희망찬 출발을 알리는 의미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image
전라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이정헌 대변인이 2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취임식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기 인수위 취임식 준비위원장.

제36대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취임식은 '도민을 섬기는 민선 8기 전북도정'으로 출발한다.

취임식은 내달 1일 오후 2시 전북도청 공연장에서 진행된다.

전라북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이정헌 대변인은 2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취임식은 '미래세대 및 각계각층의 도민과 함께 소통하며, 민선 8기 도민을 섬기는 전북도정의 이미지가 부각된다"고 설명했다.

당선인이 선거 첫 일정을 잡은 서쪽 끝 도서지인 부안군 위도 주민들을 비롯해 동쪽 끝 마을인 무주군 부평마을 주민들, 청년 기업인과 청년농, 아동, 장애인, 다문화가정, 노인, 문화예술인 등 2000여 명이 초청자로 선정됐다.

취임식 예산은 4200만 원이 책정됐다. 인수위가 전북지사 당선인의 취임식 예산을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취임식은 전북도립국악단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개회식 및 국민의례, 축전 소개, 취임 선서, 취임사, 민선 8기 도민 희망 메시지, 축하공연, 폐회 순으로 진행된다.

이정헌 대변인은 “이번 취임식은 색다른 퍼포먼스가 있는 것이 아니다. 취임식은 평소 실용주의를 강조하는 스타일이 담겨 있다”면서 “취임식은 선거운동 기간 만나 온 상인들과 주민, 청년, 아동, 문화예술 등 각계각층의 도민들과 함께 만드는 민선 8기 전북도의 희망찬 출발을 알리는 의미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김정기 인수위원회 취임식 준비위원장은 "취임식은 김 당선인의 실용주의 스타일이 담겨있다"며 "각계각층의 도민들과 함께 만드는 민선 8기 전북도의 희망찬 출발을 알리는 의미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