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1:00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전북애향운동본부 "새 정부, 광역경제권 '5극 3특' 채택하라"

성명서 발표⋯"전북 정치권 힘 모아 관철" 주문

image
지난달 4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전북지역 정책과제 대국민 보고회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병준 지역균형특위 위원장, 정운천 부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전북애향운동본부(총재 윤석정)도 23일 새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전략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5개 메가시티와 2개 특별자치도의 이른바 '5극 2특' 광역경제권 구상은 불균형 전략"이라며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를 포함한 '5극 3특' 광역경제권을 정부 안으로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애향운동본부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 출범 전 인수위는 국가균형발전 전략으로 '5극 2특' 광역경제권을 거론하는 등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구상을 배제시키는 분위기였으나 현재는 논의를 중단한 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향운동본부는 "5극 2특 광역경제권 구상은 전국을 수도권, 충청권, 대경권, 동남권, 호남권 등 5개 메가시티와 제주, 강원 등 2개 특별자치도로 분류해 수도권 1극 체제를 다극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 경우 전북은 광주·전남과 함께 호남권으로 묶여 또다시 광주·전남권에 예속되는 등 2중대에서 벗어나지 못할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7개 권역(5+2 광역경제권)으로 재편한 이명박 정부 때도 전북은 호남권에 묶여 인사, 예산, 정책 등 여러 면에서 차별과 불이익을 받아왔다"며 "이를 개선하라는 도민 여론이 비등해 대선과 총선 때 전북 자존심 찾기가 화두로 제기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애향운동본부는 "5극 2특 광역경제권 구상이 국가 정책으로 확정되면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구상도 실현할 수 없게 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애향운동본부는 이같은 국가균형발전 전략은 결국 부익부 빈익빈의 불균형 전략이라고 비판하고, 5극 3특 체제의 광역경제권으로 재편해 전북의 독자권역을 수용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애향운동본부는 "광역경제권 설정은 전북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전북 정치권이 힘을 합쳐 관철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image
지난달 4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전북지역 정책과제 대국민 보고회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병준 지역균형특위 위원장, 정운천 부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전북애향운동본부(총재 윤석정)도 23일 새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전략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5개 메가시티와 2개 특별자치도의 이른바 '5극 2특' 광역경제권 구상은 불균형 전략"이라며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를 포함한 '5극 3특' 광역경제권을 정부 안으로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애향운동본부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 출범 전 인수위는 국가균형발전 전략으로 '5극 2특' 광역경제권을 거론하는 등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구상을 배제시키는 분위기였으나 현재는 논의를 중단한 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향운동본부는 "5극 2특 광역경제권 구상은 전국을 수도권, 충청권, 대경권, 동남권, 호남권 등 5개 메가시티와 제주, 강원 등 2개 특별자치도로 분류해 수도권 1극 체제를 다극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 경우 전북은 광주·전남과 함께 호남권으로 묶여 또다시 광주·전남권에 예속되는 등 2중대에서 벗어나지 못할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7개 권역(5+2 광역경제권)으로 재편한 이명박 정부 때도 전북은 호남권에 묶여 인사, 예산, 정책 등 여러 면에서 차별과 불이익을 받아왔다"며 "이를 개선하라는 도민 여론이 비등해 대선과 총선 때 전북 자존심 찾기가 화두로 제기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애향운동본부는 "5극 2특 광역경제권 구상이 국가 정책으로 확정되면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구상도 실현할 수 없게 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애향운동본부는 이같은 국가균형발전 전략은 결국 부익부 빈익빈의 불균형 전략이라고 비판하고, 5극 3특 체제의 광역경제권으로 재편해 전북의 독자권역을 수용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애향운동본부는 "광역경제권 설정은 전북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전북 정치권이 힘을 합쳐 관철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