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1:39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대통령실 “해경 지휘부 일괄사의 반려…감사원 감사 진행중”

청장 포함 치안감 9명,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 관련 사의 표명

대통령실은 24일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지휘부가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일괄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일괄 사의는 반려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입장을 전했다.

대통령실은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오해를 드린 데 대해 해경 지휘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 순수한 뜻을 존중하지만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해경은 지난 2020년 9월 서해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가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지 1주일 만에 중간수사 결과를 통해 이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으나, 이후 1년 9개월이 흐른 이달 16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서울=김준호 기자

대통령실은 24일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지휘부가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일괄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일괄 사의는 반려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입장을 전했다.

대통령실은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오해를 드린 데 대해 해경 지휘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 순수한 뜻을 존중하지만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해경은 지난 2020년 9월 서해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가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지 1주일 만에 중간수사 결과를 통해 이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으나, 이후 1년 9개월이 흐른 이달 16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