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7:1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 적극추진”

김진표 국회의장-펠로시 미 하원의장 회담 ‘70주년 결의안’ 채택 추진
한·미 동맹 군사·안보 넘어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 공감대
대북 억지력과 대화로 비핵화

image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만나 한·미 양국의 동맹을 기념하는 ‘70주년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날 회담의 주요안건은 양국의 안보였다. 이들은 한·미 동맹이 군사·안보를 넘어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북한과 북핵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대북 억지력과 대화로 비핵화 지원에 나서자고 했다.

양국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접견실에서 회담을 가진 뒤 공동언론발표를 진행했다. 이번 회담은 공개 회담 35분과 비공개 회담 40분으로 이뤄졌다.

김 의장은 발표문을 통해 “한미 양국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져 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은 "오늘 우리는 한미 동맹이 군사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는데 주목하면서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하게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진지한 협의를 가졌다"면서 "협의 결과, 양측은 내년이 한미 동맹 70주년임을 상기하고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낸시 펠로시 의장은 “미 하원의회 대표단이 순방한 세 가지 중요한 목적은 안보, 경제, 거버넌스”라면서 “세 분야 모두 미국과 한국이 굉장히 탄탄한 관계를 구축하고 서로를 통해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회담에선 더욱 직접적인 목적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순방 목적 중 하나가 안보”라며 한·미 양국의 안보동맹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한·미 동맹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을지, (한·미) 의회 간 관계를 어떻게 발전시킬지 논의한다는 점에서 이번 방문은 굉장히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의장은 회담을 통해 미국 의회가 ‘인프라법(공공 인프라 투자법)’,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미국 내 반도체 생산시설 건립 지원)’을 통과시킨 것을 언급하며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대한 실질적인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인 전문직 비자 쿼터법과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법 입법, ‘김치의 날’을 지정 결의안 채택, 베트남전 참전 미국 내 한인에 대한 지원법 등의 추진을 요청했다.

image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만나 한·미 양국의 동맹을 기념하는 ‘70주년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날 회담의 주요안건은 양국의 안보였다. 이들은 한·미 동맹이 군사·안보를 넘어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북한과 북핵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대북 억지력과 대화로 비핵화 지원에 나서자고 했다.

양국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접견실에서 회담을 가진 뒤 공동언론발표를 진행했다. 이번 회담은 공개 회담 35분과 비공개 회담 40분으로 이뤄졌다.

김 의장은 발표문을 통해 “한미 양국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져 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은 "오늘 우리는 한미 동맹이 군사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는데 주목하면서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하게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진지한 협의를 가졌다"면서 "협의 결과, 양측은 내년이 한미 동맹 70주년임을 상기하고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들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낸시 펠로시 의장은 “미 하원의회 대표단이 순방한 세 가지 중요한 목적은 안보, 경제, 거버넌스”라면서 “세 분야 모두 미국과 한국이 굉장히 탄탄한 관계를 구축하고 서로를 통해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회담에선 더욱 직접적인 목적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순방 목적 중 하나가 안보”라며 한·미 양국의 안보동맹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한·미 동맹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을지, (한·미) 의회 간 관계를 어떻게 발전시킬지 논의한다는 점에서 이번 방문은 굉장히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의장은 회담을 통해 미국 의회가 ‘인프라법(공공 인프라 투자법)’,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미국 내 반도체 생산시설 건립 지원)’을 통과시킨 것을 언급하며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대한 실질적인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인 전문직 비자 쿼터법과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법 입법, ‘김치의 날’을 지정 결의안 채택, 베트남전 참전 미국 내 한인에 대한 지원법 등의 추진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