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2:5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보도자료

익산형 노인일자리, 4년 연속 우수성 인정

우수 수행기관 4개소 배출, 인센티브 2500만원 확보

image
익산시 노인일자리사업/사진=익산시

노인들에게 안정적인 노후 기반과 활력 넘치는 삶을 제공하기 위한 익산형 노인일자리가 정부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익산시는 지난 10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공동 주관한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4년 연속 노인일자리 우수 수행기관 4개소를 배출했으며 총 2500만의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노인일자리 질 제고를 위해 힘쓴 전국 노인일자리수행기관 1268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182개의 우수기관을 선정해 유형·등급에 따라 인센티브를 각 기관에 지급한다.

이번 선정으로 복수유형(공익형·사회서비스형) 분야 대한노인회 익산시지회(회장 류창현)이 1,000만원을 지급받게 됐음으며, 사회서비스형 분야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관장 김병기)과 원광효도마을시니어클럽(기관장 신이원), 공익형 분야 전북익산시니어클럽(기관장 백종환)이 각각 500만원의 성과금을 확보했다.

이들 4개 기관은 지난해 총 95개의 노인일자리사업단을 운영해 익산시 노인일자리사업의 70%에 달하는 7260여명의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시 관계자는 “어르신들의 열정적 참여, 이를 이끄는 수행기관들의 사업 발굴과 업무 추진 능력이 함께 이룬 성과”라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복지를 위해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공익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인일자리사업은 어르신들의 소득 보전과 사회 활동 참여를 유도해 건강한 노년 생활을 영위하도록 마련된 사업으로, 익산시는 올해 398억원(국·도비 279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총 1만669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