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11:19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민주당 전당대회 전북지역 정책 공약 부실

전북출신 제외하면 새만금, 한옥마을 외 전북 인식조차 전무
최고위원 후보들 최소한의 준비도 하지 않은 채 전북 방문
전대 사실상 무공약, 정치 대결 구도 속 지역 민생 뒷전 우려
당원 밀도 높은 전북에 '책임 정치' 구현해야 한다는 지적

image
지난 14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전·세종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최고위원 후보들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 정청래 고영인 박찬대 장경태 서영교 고민정 윤영찬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압도적인 선거인단 수를 보유한 전북지역의 정책공약이 사실상 실종됐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가 제대로 된 공약 없이 치러지면서 정치대결 구도 속 낙후지역 민생은 뒷전이 될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 민주당 전대에 출마한 후보 대부분 전북특별자치도법을 제외하면 전북의 숙원과제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거나 설사 알더라도 세부적인 이행 방안은 전혀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경선은 일찌감치 이재명 대세론으로 흘러가면서 지역 공약이나 정책 대신 정부와의 대결 구도가 전대의 관전 포인트가 됐다. 전북정치권 역시 지역 연고 대신 대세론에 힘을 보태면서 지역적 과제는 지난 당 대표 경선 당시보다도 후퇴했다는 분석이다.

전북에선 17일 온라인 투표를 시작으로 18~19일 ARS, 20일 순회경선이 잇따라 열리면서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 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들이 앞다퉈 지역을 찾았다. 

하지만 이들 대부분 전북 출신 후보들을 제외하면 전북에 대한 인식은 원론적인 수준에 그쳐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을 위한 세부적인 공약은 실종됐고, 공약을 제시하더라도 김관영 전북지사가 언론에 발표한 내용만 그대로 따라 읽거나 이마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특히 언론의 질문에는 지역 현안과 동떨어진 대답이 나오거나 권리당원과 대의원 수가 전국에서 네 번째로 많은 전북에 대해 아예 모른다는 인상을 풍겼다.

최고위원 후보들은 전북의 지역적 가치를 광주와 동일시하며 전북이 호남 안에서도 차별받는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장경태 후보의 경우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음에도 회견문은 광주전남과 차별성이 거의 없었다. 전북에 이슈 역시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특별법 제정을 제외하면 이미 지난 과제들에 불과했다. 또 글의 제목에선 전북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호남만을 강조하면서 ‘전북을 이해하려는 노력 자체가 부족했던 것 아니었냐’는 아쉬움을 남겼다.

치열하게 치러졌던 앞선 전당대회는 그래도 공약은 지금보다 다양하고 전북의 과제를 잘 담았다는 게 중론이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 현실화 된 것은 하나도 없었다.

실제 송영길 전 대표는 후보 시절 전북을 찾아  174석 집권 여당의 당 대표에 취임하면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그가 재임시절 공공기관 지방이전 논의에 진전은 없었다. 또 전남북 12GW 서남해한 해상풍력과 탄소섬유를 활용한 풍력발전기, 블레이드 제조산업등을 통한 66만개 일자리도 공약했지만 이행되지 않았다. 자신했던 제3금융중심지의 경우 문재인 정부에서 지정이 무산되면서 윤석열 정부의 공약으로 다시 등장했다. 다만 당시엔 최소한 전북지역에 특화된 공약이 등장하기라도 했다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이 과정에서 이번 전당대회가 종료되더라도 전북정치권이 할 말은 하는 분위기로 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북정치권이 단순히 대세론에 편승하는 거수기 역할만 할 것이 아니라 많은 권리당원 수를 보유하고, 전북도민이 민주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만큼 책임정치를 구현해야 한다는 의미다.

image
지난 14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전·세종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최고위원 후보들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 정청래 고영인 박찬대 장경태 서영교 고민정 윤영찬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압도적인 선거인단 수를 보유한 전북지역의 정책공약이 사실상 실종됐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가 제대로 된 공약 없이 치러지면서 정치대결 구도 속 낙후지역 민생은 뒷전이 될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 민주당 전대에 출마한 후보 대부분 전북특별자치도법을 제외하면 전북의 숙원과제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거나 설사 알더라도 세부적인 이행 방안은 전혀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경선은 일찌감치 이재명 대세론으로 흘러가면서 지역 공약이나 정책 대신 정부와의 대결 구도가 전대의 관전 포인트가 됐다. 전북정치권 역시 지역 연고 대신 대세론에 힘을 보태면서 지역적 과제는 지난 당 대표 경선 당시보다도 후퇴했다는 분석이다.

전북에선 17일 온라인 투표를 시작으로 18~19일 ARS, 20일 순회경선이 잇따라 열리면서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 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들이 앞다퉈 지역을 찾았다. 

하지만 이들 대부분 전북 출신 후보들을 제외하면 전북에 대한 인식은 원론적인 수준에 그쳐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을 위한 세부적인 공약은 실종됐고, 공약을 제시하더라도 김관영 전북지사가 언론에 발표한 내용만 그대로 따라 읽거나 이마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특히 언론의 질문에는 지역 현안과 동떨어진 대답이 나오거나 권리당원과 대의원 수가 전국에서 네 번째로 많은 전북에 대해 아예 모른다는 인상을 풍겼다.

최고위원 후보들은 전북의 지역적 가치를 광주와 동일시하며 전북이 호남 안에서도 차별받는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장경태 후보의 경우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음에도 회견문은 광주전남과 차별성이 거의 없었다. 전북에 이슈 역시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특별법 제정을 제외하면 이미 지난 과제들에 불과했다. 또 글의 제목에선 전북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호남만을 강조하면서 ‘전북을 이해하려는 노력 자체가 부족했던 것 아니었냐’는 아쉬움을 남겼다.

치열하게 치러졌던 앞선 전당대회는 그래도 공약은 지금보다 다양하고 전북의 과제를 잘 담았다는 게 중론이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 현실화 된 것은 하나도 없었다.

실제 송영길 전 대표는 후보 시절 전북을 찾아  174석 집권 여당의 당 대표에 취임하면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그가 재임시절 공공기관 지방이전 논의에 진전은 없었다. 또 전남북 12GW 서남해한 해상풍력과 탄소섬유를 활용한 풍력발전기, 블레이드 제조산업등을 통한 66만개 일자리도 공약했지만 이행되지 않았다. 자신했던 제3금융중심지의 경우 문재인 정부에서 지정이 무산되면서 윤석열 정부의 공약으로 다시 등장했다. 다만 당시엔 최소한 전북지역에 특화된 공약이 등장하기라도 했다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이 과정에서 이번 전당대회가 종료되더라도 전북정치권이 할 말은 하는 분위기로 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북정치권이 단순히 대세론에 편승하는 거수기 역할만 할 것이 아니라 많은 권리당원 수를 보유하고, 전북도민이 민주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만큼 책임정치를 구현해야 한다는 의미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