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21:2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세일즈 외교 김관영 지사, 미국서 전북산 농수산식품 수출확대 협약

전날 한남체인과 1000만 달러 규모 이어 H마트와 수출협약
풀무원 미국현지법인 방문 전북 식품산업 연계 추진 탐색도

image
김관영 도지사가 26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한국 농식품 유통체인 H마트 서부지역본부를 방문해 이상철 H마트 서부지역 총괄부사장과 전북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세일즈 외교로 전북발전을 견인하겠다고 강조한 김관영 전북지사가 미국 출장길에서 대형 유통회사 등과 잇따라 업무협약을 맺는 성과를 이끌었다.

특히 김 지사가 미국 출장에서 풀무원과 접촉하기도 했는데 이번 만남이 전북도가 구상하고 있는 기업유치 성과로 결실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7일 전북도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김 지사는 전날(현지시간 25일) 한남체인과 1000만 달러 규모의 농수산식품 수출 계약을 따낸 뒤 이날(현지시간 26일) 미국 최대 한국 농식품 유통 체인 H마트(서부지역본부)와 전북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H마트는 1982년 미국 동부에서 설립돼 현재 미국 14개 주에 걸쳐 79개 매장과 5개의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미국 최대 한국 농식품 및 아시안 식품 슈퍼마켓 대형 체인점이다.

H마트의 연간 매출액은 약 20억 달러(한화 약 2조 7000억 원)에 이른다.

또 2014년에는 미국 소매점 매출 순위 13위에 오르기도 한 기업이며 최근 한류 열풍에 힘입어 매장 방문객 중 교민 외 타인종 고객 비중이 70%를 넘어서 글로벌 유통체인점으로 발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북도와 H마트는 전북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유통정보교환, 유망상품 개발, 마케팅 지원 등 분야에 상호 긴밀한 업무협조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김관영 지사는 “미국 내 최대 한국 농식품 슈퍼마켓 체인점인 H마트와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 네트워크를 보유한 H마트의 유통망을 통해 전북 농수산식품의 미국 수출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image
김관영 지사가 26일(현지시간) 풀무원 미국 현지법인인 풀무원USA 본사를 방문해 조길수 대표 등 임원진을 만나 미국의 유통망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전북 식품산업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를 진행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석원 풀무원 북미법인 마케팅 디렉터, 저길수 풀무원 북미법인대표, 김관영 도지사, 남성윤 북미법인 영업본부장, 서재영 농식품산업과장. /사진=전북도 제공.

이어 김 지사는 이날 풀무원 미국 현지법인인 풀무원USA 본사를 방문해 조길수 대표 등 임원진을 만나 미국의 유통망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전북 식품산업의 발전 방향을 탐색하기도 했다. 

풀무원은 지난 2019년 5월 익산에 글로벌 김치공장을 건립하고 미국에서 김치를 생산해 전 세계로 수출하고 있다.

또한 최근 한국에서 생산한 비건 김치 판매를 시작한 지 2년 만에 젓갈로 맛을 낸 전통 김치를 월마트에 입점하고, 미국 주류 김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관영 지사는 “전북은 좋은 식자재가 풍부하게 나는 지역으로 예부터 맛의 고향으로 불릴 만큼 음식 맛이 좋기로 유명한 지역이다”며 “앞으로 풀무원과 도내 식품기업들과의 협력방안 모색을 통한 상품 개발 등으로 전 세계 식품시장을 넓혀 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전북의 식품산업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