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8 19:18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제10회  완주와일드&로컬푸드 축제 성황리에 끝나...

 ‘더 재밌고, 더 맛있고, 더 특별한 공연으로 채워진 가을 대향연이었다.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3일간 완주군 고산면 무궁화동산 일원에서 열린 제10회  완주와일드&로컬푸드 축제가 관광객과 주민 등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펼쳐졌다.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린 축제에는 일반 주민은 물론 어린이들을 동반한 젊은 가족 방문객들이 대거 입장,  각종 공연장과 체험장, 농산물 판매장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뤘다. 

image
와푸족 아이들이 즐거워하고 있다./사진=완주군

이번 축제는 시랑천을 가로지르는 짚라인 체험과 워터 워킹볼 하천 레이스, 메뚜기 잡기, 와푸 더 워터 워(water war), 와푸 워터 댄스, 리틀 와푸족, 마을셰프들의 밥상, 구수한 가마솥 식탁, 구이구이 로컬푸드, 감자삼굿, 도전 와일드맨을 찾아라 등 매일 10~12개의 풍성한 체험 프로그램이 계속되면서 방문객들을 즐겁게 했다.

image
아이들이 굼벵이를 만져보는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완주군

또 우석대학교 태권도시범단의 시범공연을 비롯해 수리수리마수리 마술, 다함께 더불어 주민 공연, 아슬아슬 저글링, 완주사랑 콘서트, 방울바울 비눗방울, 온누리예술단, 인형극 생강생강해, 와푸 인(IN) 퍼레이드, 로컬푸드 쇼, 청춘 마이크, 야생 와푸클럽 파티 등 다채로운 공연이 무대에 올라 주민들과 방문객들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image
유희태 군수가 10주년 기획으로 마련된 100인의 로컬밥상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완주군

‘와푸배 완주 만경강길 노르딕워킹 대회’와 불편한 캠핑인 ‘2박3일간의 와일드 법칙’, 10주년 기념 ‘100인의 로컬밥상’,  KBS  ‘전국노래자랑’ 녹화 등이 인기리에 진행됐다.  

축제 마지막 날인 2일 오후에는 특설무대에서 ‘딜리셔스 인(in) 로컬푸드쇼’에 청와대에서 20년간 대통령 요리사로 근무한 천상현 등 유명 세프가 진행하는 '와푸 로컬푸드쇼'가 열렸다. 

완주군은 이번 축제와 관련 “시대의 흐름과 환경의 변화에 발맞춰 축제의 내용과 형식을 바꾸고, 전반적인 운영방향도 개선했다”며 “주민들이 음식과 체험 등 축제 전반을 직접 맡아 운영하는, 주민이 주인인 축제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 “행정은 교통과 종합안내, 행사장 정리를 지원하는 등 주민과 행정이 손잡고 ‘더 재밌고’, ‘더 맛있고’, ‘더 편리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추진했다”며 “맛있는 음식을 나누고 옛 추억도 되살리면서 마음껏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완주군은 와푸축제 동안 완주군청과 전주역 등 4곳에서 오전 9시부터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 방문객들의 축제 접근성을 높였다. 축제장 인근의 대형주차장과 놀토피아, 고산미소시장, 고산초 등에도 셔틀버스를 수시 또는 10분 간격으로 운행함으로써 방문객들의 교통불편을 최소화 했다.

종이컵과 나무젓가락 등 1회용품은 쓰지 않고 다회용기 사용, 종이 리플릿 없는 축제, 제로웨이스트 실천 등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추진, 과거와 달리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했다ㅏ.

유희태 군수는 “이번 축제는 주민들의 화합과 단결을 도모하고 지역경제 훈짐을 불어넣으며, 모두가 누리는 미래행복도시로 가는 첫 번째 힘찬 출발점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