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5:39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어르'신'들의 '나라' 가 보니] 제2의 봄을 맞이한 용평마을 할머니들의 삶

최고령 94세, 최연소 68세...용평마을 칠공주
전시는 내년 4월 1일까지 김제 죽산면서 개최
세상의 예쁜 것은 죄다 사진으로 찍어 그림 그려

image
용평마을 할머니 단체 사진/사진=이랑고랑 제공

"그냥 살았지, 뭐. 꿈이 어딨어."

먹고살기 바빠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도 다 잊은 할머니들에게 좋아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이 생겼다. 바로 그림 그리기. 주변에 제대로 된 마트 하나 없는 시골 마을에서 붓을 잡고 그림을 그렸다.

image
박안나 할머니 작품

최고령 94세, 최연소 68세. 일곱 할머니의 미술 작품은 모이고 모여 전시를 열 수 있게 됐다. 전시 '어르신들의 나라'는 내년 4월 1일까지 마을 오픈 갤러리(죽산면 해학로 2)에서 개최된다. 전시 공간은 오후 협동조합이 지원했다.

전시에는 김정순(임순랑 할머니 며느리)·라순애, 박안나·박점순·이영숙·임순랑·임화순 할머니가 참여했다. 그림을 통해 그간 찌들었던 인생의 찬란한 제2의 봄을 맞이한 할머니들의 삶이 전시장 가득 걸렸다.

image
임화순 할머니 작품

매일 같이 농사짓고 집안일하고 경로당에 삼삼오오 모여 돈 대신 성냥개비를 건 화투가 유일한 삶의 낙이었던 용평마을 할머니들은 화투 대신 붓을 잡았다. 그들의 손에 붓을 쥐어준 것은 예비 사회적 기업 '이랑고랑'(대표 황유진)이다. 할머니들과 무언가를 하고 싶었던 황유진 대표는 지난 2020년 우연히 용평마을 할머니들과 인연이 닿았다. 이에 매주 1회 미술 수업을 진행했다.

황 대표는 "매주 1회씩 수업을 나가다가 2, 3회씩 나가기도 했다. 화판이 새것이 될수록 그림이 보석 같았다. 할머님들이 재미도 붙이시고 의욕이 생기시니까 예쁜 것, 그리고 싶은 것을 사진 찍어서 오시기도 했다"고 말했다.

할머니들은 자주 쓰는 가위, 옆 집 친구가 좋아하는 꽃, 텔레비전 옆에 놓인 마늘, 앞마당에 핀 꽃 등 세상의 예쁜 것은 죄다 사진으로 찍었다. 할머니들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은 생각보다 소박했다. 당장 그리고 싶은 것, 내가 좋아하는 것을 화폭에 담는 것에 즐거움을 느꼈기 때문이다.

image
박안나 할머니 방문

박안나 할머니는 "미술 수업은 한 번도 안 빠지고 들었어. 우리가 나이가 있으니까 몸이 안 좋잖아. 그래서 경로당에 비닐 깔고 바닥에 누워서 그리고, 앉아서 그리고 우리 마음대로 했어. 그림 잘 모르니까 점부터 찍었던 것 같아. 선생님들이 잘 그린다고 하니까 힘이 나서 더 열심히 하게 되더라고"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전시나 이러한 활동이 관심을 받은 것은 이랑고랑보다도 할머니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는 살짝 뒤로 빠지고 할머니들에 더 관심이 집중되길 바라는 마음이다. 최종 목표는 할머니들 인생극장에 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