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1:11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테슬라 기가팩토리, 전국 지자체 유치전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지난달 29~30일 지자체들 모아 설명회 진행
전북 비롯 전남·강원·부산·울산·인천·경북 등 지자체 10곳 참석
새만금, 토지 확보·글로벌 확장성·배터리 기업 집적화 등 강점

image
새만금 산업단지/전북일보DB

정부가 최근 광역자치단체들을 대상으로 테슬라 기가팩토리(전기차생산공장) 국내 건설 관련 설명회를 진행하면서 전국 지자체들이 기가팩토리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1일 전북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9일과 30일 광역자치단체들을 대상으로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 제안 설명회를 가졌다.

설명회에는 전북, 전남, 강원, 경북, 부산, 울산, 인천 등 지자체 10곳이 참석했으며 산자부는 테슬라 공장 입지 조건인 항만시설과 부지 등에 대해 질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지자체들의 유치전 역시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먼저 강원도는 친환경 모빌리티 성지화 사업을 기반으로 테슬라 전기차와의 연계성을 전략으로 삼고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는 경제자유구역 후보지로 선정된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최종 지정되면 해외 투자자본 유치를 위한 세제 감면이나 규제 완화 등의 혜택이 부여되는 만큼 테슬라 입장에서는 긍정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경북은 포스코의 철판 공급망과 함께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등 2차전지 생태계 구축 등을 집중 설명했다.

이 같은 지자체들의 유치전에도 한국 내 테슬라 기가팩토리 공장 건설이 진행될 경우 새만금이 가장 최적의 조건을 보유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새만금 내에는 공장 건립에 필요한 부지가 이미 확보돼 있어 불필요한 토지 매입 절차와 각종 민원 등으로부터 자유롭고 또 국책사업이기 때문에 토지 변환에서도 속도감 있게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테슬라가 아시아 시장 확장성을 전제로 새 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새만금 신항만과 새만금국제공항 등이 수출입 통로로 사용될 수 있다.

여기에 테슬라가 국내 내수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육로가 필수적인데 이 부분 역시 현재 추진되고 있는 각종 교통 SOC사업으로 해결될 수 있다.

전기차를 생산하는 테슬라와의 산업 연계성 면에서도 전북은 배터리 기업이 40여 개가 입주해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문제는 테슬라 기가팩토리가 과연 국내에 건설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것이다.

공장의 입지요건을 결정하는 요소로 기술과 자원, 인건비, 시장규모, 노조, 규제 등이 꼽힌다.

그러나 국내의 경우 높은 인건비, 강성 노조 등으로 테슬라 입장에서는 유치에 매력적이지 않다.

더욱이 국내 완성차업체의 노조가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강성이란 평가가 나오면서 '무노조 경영'을 우선하는 테슬라가 ‘노조 리스크’를 감당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중앙 차원의 진행 상황 등을 파악하면서 그에 따른 대비를 하고 있다”며 “테슬라 국내 유치가 확정되면 주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