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8 02:0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청년 여려분, 퇴근하면 뭐하세요?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는 오는 12일 저녁 7시 완주청년거점공간 '이서나루'에서 '제4회 월간문화도시-청년의 삶에 일 아닌 문화 더해보기’ 집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월간문화도시 주제는 ‘청년의 삶에 문화를 더하기 : 퇴근 후 뭐 하세요?’다.

참석자들이 완주 청년들의 퇴근 후 일상과 문화 활동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image
월간문화도시 개최 장면./자료사진=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완주군 청년들의 일과 후의 삶과 문화에 대한 문제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진행된 ‘대표 없는 회의’를 통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관계자는 "지역의 열악한 문화인프라는 청년들이 지방 근무를 기피 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고 지적한 후 "청년들의 일과 후의 삶과 문화에 대한 논의는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 귀농·귀촌 청년이 증가하는 완주군 상황에서 볼 때 절실한 요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번 ‘제4회 월간문화도시-청년의 삶에 일 아닌 문화 더해보기’는 완주군에서 근무하거나 거주하는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사전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공감문화팀(063-291-5599)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는 2020년 문화도시 조성사업 준비단계부터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자유롭게 지역의 의제를 제안하고 회의를 진행하는 ‘대표없는 회의’와 의제 발굴과 해결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소규모 포럼인 ‘월간문화도시’를 운영해 오고 있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는 오는 12일 저녁 7시 완주청년거점공간 '이서나루'에서 '제4회 월간문화도시-청년의 삶에 일 아닌 문화 더해보기’ 집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월간문화도시 주제는 ‘청년의 삶에 문화를 더하기 : 퇴근 후 뭐 하세요?’다.

참석자들이 완주 청년들의 퇴근 후 일상과 문화 활동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image
월간문화도시 개최 장면./자료사진=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완주군 청년들의 일과 후의 삶과 문화에 대한 문제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진행된 ‘대표 없는 회의’를 통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관계자는 "지역의 열악한 문화인프라는 청년들이 지방 근무를 기피 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고 지적한 후 "청년들의 일과 후의 삶과 문화에 대한 논의는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 귀농·귀촌 청년이 증가하는 완주군 상황에서 볼 때 절실한 요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번 ‘제4회 월간문화도시-청년의 삶에 일 아닌 문화 더해보기’는 완주군에서 근무하거나 거주하는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사전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공감문화팀(063-291-5599)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는 2020년 문화도시 조성사업 준비단계부터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자유롭게 지역의 의제를 제안하고 회의를 진행하는 ‘대표없는 회의’와 의제 발굴과 해결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소규모 포럼인 ‘월간문화도시’를 운영해 오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