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3 05:02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축구
일반기사

전북현대 홈에서 제주 제압, 2위 유지

전북현대 제주 1대0으로 제압
문선민 시즌 첫골이자 결승골
선우 울산 현대와 승점 5점차 유지

 

image
지난 30일 전주성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전북현대의 문선민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현대가 홈에서 제주유나이티드를 제압하면서, 올해 두번의 패배를 설욕했다.

전북은 지난 3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제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5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리그순위 2위(승점 45점)를 기록, 같은 날 강원을 2대 1로 꺾은 1위 울산현대(승점 50점)와의 격차를 그대로 유지했다.

4-1-4-1 전술을 가동한 전북은 구스타보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바로우, 강상윤, 맹성웅, 한교원이 2선에 배치됐다. 백승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박진성, 윤영선, 박진섭, 김문환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제주는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제르소, 주민규, 조성준이 공격진을 구성했고 정운, 한종무, 이창민, 안현범이 뒤를 받쳤다. 김봉수, 최영준, 김오규가 수비를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김동준이 꼈다.

초반 분위기는 전북 쪽으로 흘렀다. 주도권을 잡고 계속해서 제주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백승호의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헤더 슈팅을 연결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제주도 틈틈이 기회를 노렸다. 역습을 통해 전북의 수비를 공략했다. 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안현범이 강력한 슈팅을 연결했고, 세컨드 볼로 흐른 상황에서 정운이 날카로운 슈팅을 연결하면서 맞불을 놨다.

 양 팀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강상윤과 박진성을 빼고 김보경, 김진수를 투입해 2선과 수비에 변화를 줬다. 후반 6분 백승호가 부상으로 아웃되고 이승기가 들어갔다.

제주는 후반 12분 제르소, 한종무를 빼고 김주공과 구자철을 투입해 공격에 힘을 실었다. 전북은 한교원 대신 문신민을 선택하면서 공격에 맞불을 놨다.

전북은 18분 김문환의 킬 패스를 받은 문선민이 간결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고 팀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안겼다.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은 "무더운 날씨에도 끝까지 응원해 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지난 2주 동안 철저히 준비하며 많은 땀방울을 흘렸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결과를 승리로 가져와서 다행이다. 그동안 많이 뛰지 못했던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서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image
지난 30일 전주성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전북현대의 문선민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현대가 홈에서 제주유나이티드를 제압하면서, 올해 두번의 패배를 설욕했다.

전북은 지난 3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제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5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리그순위 2위(승점 45점)를 기록, 같은 날 강원을 2대 1로 꺾은 1위 울산현대(승점 50점)와의 격차를 그대로 유지했다.

4-1-4-1 전술을 가동한 전북은 구스타보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바로우, 강상윤, 맹성웅, 한교원이 2선에 배치됐다. 백승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박진성, 윤영선, 박진섭, 김문환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제주는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제르소, 주민규, 조성준이 공격진을 구성했고 정운, 한종무, 이창민, 안현범이 뒤를 받쳤다. 김봉수, 최영준, 김오규가 수비를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김동준이 꼈다.

초반 분위기는 전북 쪽으로 흘렀다. 주도권을 잡고 계속해서 제주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백승호의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헤더 슈팅을 연결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제주도 틈틈이 기회를 노렸다. 역습을 통해 전북의 수비를 공략했다. 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안현범이 강력한 슈팅을 연결했고, 세컨드 볼로 흐른 상황에서 정운이 날카로운 슈팅을 연결하면서 맞불을 놨다.

 양 팀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강상윤과 박진성을 빼고 김보경, 김진수를 투입해 2선과 수비에 변화를 줬다. 후반 6분 백승호가 부상으로 아웃되고 이승기가 들어갔다.

제주는 후반 12분 제르소, 한종무를 빼고 김주공과 구자철을 투입해 공격에 힘을 실었다. 전북은 한교원 대신 문신민을 선택하면서 공격에 맞불을 놨다.

전북은 18분 김문환의 킬 패스를 받은 문선민이 간결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고 팀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안겼다.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은 "무더운 날씨에도 끝까지 응원해 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지난 2주 동안 철저히 준비하며 많은 땀방울을 흘렸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결과를 승리로 가져와서 다행이다. 그동안 많이 뛰지 못했던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서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