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6:1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윤 대통령 “이 XX들...바이든 쪽팔려서 어떡하나” 막말 논란

바이든 주최 행사서...야당 '막말 사고 외교' '빈손.비굴 외교' 비난
대통령실 "사적발언, 외교적 성과 연결 적절치 않아"
바이든 대통령 ‘48초 환담’…기시다 총리 ‘30분 약식 회담’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 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미·일 정상과의 환담 및 회담 일정이 ‘빈손·비굴 외교’, 비속어 발언에 따른 ‘막말 사고 외교’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행사장에서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회의에 초대받은 윤 대통령은 당초 예정된 일정을 미루고 이 행사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48초가량 대화를 나눴다.

특히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빠져나가면서 막말을 한 장면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영상에서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걸어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미국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어떤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어떻게 해서든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어떤 일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같은 날 오후 미국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총리와 가진 30분간 회담도 논란이 됐다.

우여곡절 끝에 마련된 이날 회담은 의제를 정하지 않고 논의하는 약식회담으로,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윤 대통령이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일본 외무성은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등 의미를 축소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외교참사라며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상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외교 망신 참사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 믿고 싶지 않다”며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 반도체·바이오 압력 등 중요한 경제 현안을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 참으로 걱정”이라 평했다.

그러면서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기시다 총리와의 회담에 대해서는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 정상회담은 구체적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며 “새벽에 일본 총리가 있는 곳까지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30분가량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반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선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2년 9개월 만에 열린 한일 정상회담”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한일관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수년 간 경직된 양국관계에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 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미·일 정상과의 환담 및 회담 일정이 ‘빈손·비굴 외교’, 비속어 발언에 따른 ‘막말 사고 외교’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행사장에서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회의에 초대받은 윤 대통령은 당초 예정된 일정을 미루고 이 행사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48초가량 대화를 나눴다.

특히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빠져나가면서 막말을 한 장면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영상에서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걸어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미국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어떤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어떻게 해서든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어떤 일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같은 날 오후 미국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총리와 가진 30분간 회담도 논란이 됐다.

우여곡절 끝에 마련된 이날 회담은 의제를 정하지 않고 논의하는 약식회담으로,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윤 대통령이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일본 외무성은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등 의미를 축소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외교참사라며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상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외교 망신 참사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 믿고 싶지 않다”며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 반도체·바이오 압력 등 중요한 경제 현안을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 참으로 걱정”이라 평했다.

그러면서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기시다 총리와의 회담에 대해서는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 정상회담은 구체적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며 “새벽에 일본 총리가 있는 곳까지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30분가량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반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선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2년 9개월 만에 열린 한일 정상회담”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한일관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수년 간 경직된 양국관계에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