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4:4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대통령실, 비속어 논란에 “미의회 아닌 야당 지칭한 것”

홍보수석 “‘바이든’ 아니라 ‘날리면’이라 말한 것” 해명
‘협치 상대’라던 야당에 ‘이 XX들’ 발언은 또다른 논란

image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은 22일(미국 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한국의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방송국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김 수석은 발언 경위에 대해 “우리나라는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의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 장관에게 전달했다”며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영상 속 윤 대통령의 음성을 다시 한번 들어봐달라’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말씀하신 분에게 확인했다는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며 “이 말씀을 직접 한 분에게 확인하지 않고는 이렇게 말씀드리기 어렵다”고답했다.

그러면서 야권 공세를 겨냥해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을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순방외교는 국익을 위해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다. 그러나 한 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0시께 고위 관계자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 발언이 “사적 발언”이라며 진위를 판명해 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10시간 정도가 흐른 후에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해명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의 해명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윤 대통령이 협치 상대라고 밝혀온 야당을 향해 ‘이 XX들’이라고 발언했다는 점에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에 김 수석은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만 답했다.

서울=김준호 기자

image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은 22일(미국 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한국의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방송국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김 수석은 발언 경위에 대해 “우리나라는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의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 장관에게 전달했다”며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영상 속 윤 대통령의 음성을 다시 한번 들어봐달라’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말씀하신 분에게 확인했다는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며 “이 말씀을 직접 한 분에게 확인하지 않고는 이렇게 말씀드리기 어렵다”고답했다.

그러면서 야권 공세를 겨냥해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을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순방외교는 국익을 위해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다. 그러나 한 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0시께 고위 관계자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 발언이 “사적 발언”이라며 진위를 판명해 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10시간 정도가 흐른 후에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해명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의 해명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윤 대통령이 협치 상대라고 밝혀온 야당을 향해 ‘이 XX들’이라고 발언했다는 점에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에 김 수석은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만 답했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