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6:0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윤대통령 “한·캐나다 협력으로 AI 새로운 도약 이뤄낼 것”

토론토대 간담회…“디지털 활용해 자유 확대·인권 보장”
동포간담회도 참석…23일 트뤼도 캐나다 대통령과 정상 회담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마지막 순방국인 캐나다를 방문, 첫 일정으로 토론토 대학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토론토대가 한국과 캐나다의 경제 과학협력 허브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토에 대해 “전 세계 인공지능 연구자와 빅 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인공지능의 메카”라고 평가하면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의 기술력을 도약시킬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소개하며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나날이 발전하는 한·캐나다 관계가 동포들에게 큰 기회로 다가갈 수 있도록 정부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23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회담에서는 핵심 광물 공급망 강화와 함께 인공지능 분야 협력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서울=김준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마지막 순방국인 캐나다를 방문, 첫 일정으로 토론토 대학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토론토대가 한국과 캐나다의 경제 과학협력 허브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토에 대해 “전 세계 인공지능 연구자와 빅 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인공지능의 메카”라고 평가하면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의 기술력을 도약시킬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소개하며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나날이 발전하는 한·캐나다 관계가 동포들에게 큰 기회로 다가갈 수 있도록 정부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23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회담에서는 핵심 광물 공급망 강화와 함께 인공지능 분야 협력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