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1:42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보도자료

군산공설시장서 화재⋯장 보던 부부가 대형 사고 막았다

설 연휴 기간 중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던 40대 부부가 신속한 초동 조치로 대형 화재 사고를 막아 귀감이 되고 있다.

군산소방서에 따르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군산시 신영동 소재 군산공설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40대 부부가 재빠른 신고 및 소화기 사용으로 피해를 최소화시켰다.

신고자 A씨(여·40대)는 이날 시장에서 장을 보던 중 “불이야” 하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인근 점포를 확인했으며 이후 가게 내부에서 불꽃과 연기가 발생한 것을 보고 119에 신고했다.

또한 옆에 있던 A씨의 남편(40대)은 시장 내 비치된 분말소화기(3.3㎏)를 사용해 4분여 만에 불을 초기 진압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 부부의 재빠른 조치로 큰 피해는 나지 않았지만, 시장이 다중밀집장소라는 점에서 자칫 대형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 화재 당시 시장 내에는 50명 정도의 인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미희 군산소방서장은 “화재를 늦게 발견하거나 진압이 늦어졌을 경우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만큼 40대 부부의 재빠른 신고와 화재 초기 진압이 더 큰 사고를 막는 데 결정적이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