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10:34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일반기사

현초 이호영 초대전 '시, 수묵에 스며 번지다' 개최

7월 4일까지 청목미술관서 초대전 개최
명시 중 23편 선정해 작업한 결과물 전시

image
기형도 빈집, 53x57cm, 한지에 먹

현초 이호영 초대전 ‘시, 수묵에 스며 번지다’가 7월 4일까지 청목미술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명시 중 23편의 시를 선정해 서와 수묵으로 형상화한 작품 23점을 전시한다. 시, 서예, 수묵의 융복합 작업의 결과물이다. 시, 서예, 수묵은 모두 정신과 긴밀한 관련이 있는 것이다. 전시 관람 시 시 정신, 서예 정신, 수묵 정신을 떠올리면 작가의 작품과 전시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느낄 수 있다.

image
마종기 바람의 말, 54x65cm, 한지에 먹

현초 이호영은 전시 개최를 위해 전부터 한국의 명시 및 국민의 애송시를 연구하고 수집했다. 그가 미적 감각뿐만 아니라 문학적 시 감수성, 서예의 기를 담은 필력, 수묵 관련 역량 등 최고의 수준으로 갖춰진 감각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작업이다.

청목미술관 관계자는 “이 전시가 현초 이호영 선생 만의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힘 있게 열어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초 이호영은 작가 노트를 통해 “이제 칠순을 눈앞에 두니 하루 해가 짧음이 새삼 아쉽기만 하다. 이번 전시는 깊고도 넓게 뿌리 내려진 서의 기운을 회화적 영역으로 끌어내고자 하는 첫걸음”이라며 “시작이 반이니, 나머지 반은 뚜벅뚜벅 황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려한다”고 전했다.

그는 원광대 사범대학 미술교육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MBC문화센터 서예 강사, 한국서예협회 초대작가, 한국현대서예협회 초대작가 등을 지냈다.

 

image
기형도 빈집, 53x57cm, 한지에 먹

현초 이호영 초대전 ‘시, 수묵에 스며 번지다’가 7월 4일까지 청목미술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명시 중 23편의 시를 선정해 서와 수묵으로 형상화한 작품 23점을 전시한다. 시, 서예, 수묵의 융복합 작업의 결과물이다. 시, 서예, 수묵은 모두 정신과 긴밀한 관련이 있는 것이다. 전시 관람 시 시 정신, 서예 정신, 수묵 정신을 떠올리면 작가의 작품과 전시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느낄 수 있다.

image
마종기 바람의 말, 54x65cm, 한지에 먹

현초 이호영은 전시 개최를 위해 전부터 한국의 명시 및 국민의 애송시를 연구하고 수집했다. 그가 미적 감각뿐만 아니라 문학적 시 감수성, 서예의 기를 담은 필력, 수묵 관련 역량 등 최고의 수준으로 갖춰진 감각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작업이다.

청목미술관 관계자는 “이 전시가 현초 이호영 선생 만의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힘 있게 열어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초 이호영은 작가 노트를 통해 “이제 칠순을 눈앞에 두니 하루 해가 짧음이 새삼 아쉽기만 하다. 이번 전시는 깊고도 넓게 뿌리 내려진 서의 기운을 회화적 영역으로 끌어내고자 하는 첫걸음”이라며 “시작이 반이니, 나머지 반은 뚜벅뚜벅 황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려한다”고 전했다.

그는 원광대 사범대학 미술교육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MBC문화센터 서예 강사, 한국서예협회 초대작가, 한국현대서예협회 초대작가 등을 지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