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2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자체기사

전주푸드 불법 위탁·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

장병익 시의원 '카페·마을부엌 사업' 의혹 제기
전주시 "계약부터 잘 못 추진⋯감사 진행키로"

image
장병익 전주시의원이 2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전주푸드 효천점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경석 기자.

전주푸드직매장 효천점의 카페테리아와 마을부엌 사업에 대해 불법 논란과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됐다.

첫 계약부터 제3자 재위탁 등 문제가 불거지면서 '첫 단추부터 잘못 꿰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전주시 등에서는 전주푸드에서 인지하지 못하고 진행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를 지적한 전주시의원은 대표와의 연관성도 지적하고 나섰다.

전주시의회 장병익 의원은 2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푸드 효천직매장이 부적절하게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전주시 담당 부서는 즉각 감사를 의뢰하라"고 요구했다.

올해 4월 개장한 전주푸드 효천점에는 공유주방의 역할을 하는 마을부엌과 카페가 조성됐다. (재)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는 지난 3월 A기관과 전주푸드 효천점 내 마을부엌 및 카페테리아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 전주푸드는 제3자 재위탁 방식으로 공모하고 업체를 선정한 후 운영 중이다.

장 의원은 이 같은 업체 선정이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공유재산법에 따라 관리위탁의 조건에 위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전대(임대)만 가능하지만, 제3자에게 재위탁하는 것은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꼬집었다. 마을부엌의 경우 수익이 발생한 구조가 아닌 만큼 전주푸드가 직접 운영하고, 카페는 전대(임대)만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 과정에서 특정업체에 대한 몰아주기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이를 비롯해 수익정산 문제 및 인건비 지급 등 문제가 지속 발생한 것으로도 분석됐다.

장 의원은 "위탁을 받은 A기관은 지난해 11월 취임한 전주푸드 센터장이 공동대표로 있던 곳"이라며 "센터장이 연관된 기관을 염두에 두고 공모를 진행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이해충돌법 소지 관련 법률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카페 수익 중 수수료 12%를 전주푸드로 입금해야 함에도 전주푸드가 아닌 임의단체의 통장으로 입금되고 있다"며 "관리감독 부서는 즉각 철저한 감사를 통해 위법사항이 발견된 부분에 대해서는 전액 환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푸드가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마을부엌과 카페의 운영방식이 다른데 모두 위·수탁의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해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며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서는 정식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