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1:12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불출마 선언

안철수, 김기현 양자구도냐 유승민 출마냐 여부에 촉각

image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문을 읽으며 입술을 깨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출마를 고심하던 나 전 의원은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어오다 결국 당권 도전의 뜻을 접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시련 앞에서도 저는 한 번도 숨지 않았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웠다”며 “그런 저에게 오늘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당권 도전의 뜻을) 내려놓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나 전 의원은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시라"며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나 전 의원이 장고 끝에 당권 도전의 뜻을 접고 백의종군을 선언하면서, 결국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가 가장 큰 변수로 떠올랐다. 이 과정에서 나 전 의원을 지지하던 당원들의 표심이 국민의힘 3·8 전당대회의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이란 게 정치권 내 중론이다.

만약 유 전 의원이 출마하지 않을 경우 다음 총선 공천권을 쥘 여당 대표 경쟁은 김기현, 안철수 의원 양자구도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