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0:5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정운천 의원, 전북 광역교통문제 해결 총력전 돌입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과 면담
'광역시 없는 전북, 광역교통 문제 심각' 공감대
대광법 통과와 관련 대책마련 당부

image
정운천 의원(오른쪽)이 25일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왼쪽)을 자신의 사무실로 초대해 전주권 광역교통망에 확충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사진=정운천 의원실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비례·전북도당위원장)이 설 연휴가 끝나자마자 전북지역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총력전에 돌입했다.

지역에서 설 명절을 보낸 정 의원은 25일 국회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을 만났다. 

그는 이 위원장에게 “전북은 전주가 광역시로 인정받지 못해 광역교통 인프라에 있어서도 차별을 받고 있다”면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적극적인 검토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전북은 인구가 가장 많은 전주권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교통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단지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 하나로 대도시권에 포함되지 못해 지역간 빈익빈 부익부가 가속화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주는 특히 대도시 광역교통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신규 교통망을 확충하거나 혼잡한 도로를 개선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어 “원희룡 국토부장관에게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전주권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법안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건의해달라”고 이 위원장에게 요청했다.

이들은 이날 전북특별자치도가 진정한 독자 권역으로 거듭나려면 교통망이 제대로 갖춰져야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특히 전주권 광역교통문제 해결은 전북특별자치도 설치와 연계되는 선행조치로 연내 해결의지를 분명히 했다.

앞서 정운천 의원은 전주권역 등 인구 50만명 수준의 도청 소재지 도시를 ‘대도시권·광역교통시설 범위’에 포함시키는 내용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해 12월 대표 발의했다.

대도시광역교통법 개정안은 2020년 7월 더불어민주당 김윤덕(전주갑)이 발의한 법안까지 총 2개 법안이 국회에 계류돼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