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4:2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일반기사

무주 부남면 상평당 마을서 내달 2일 퓨전민요잔치

여성민요그룹 ‘아리수’가 오는 2일 무주군 부남면 상평당 마을을 찾아 퓨전민요콘서트를 연다.

 

이들이 펼치는 민요콘서트 ‘아리랑톡톡’은 민요와 판소리, 사물놀이, 판굿, 비트박스까지 다양한 전통예술과 현대예술이 어우러지는 공연이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너영나영, 아리랑, 쾌지나칭칭나네 등 민요를 화려한 몸동작과 함께 현대적인 전자음악과 국악기가 어우러진 편곡에 맞춰 들려준다.

 

또 연희패가 등장해 상모돌리기, 버나돌리기, 재담 등 신명나는 사물놀이 한마당을 펼치며 입으로만 소리 내는 수십 가지 악기소리, 생활 속의 소리를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부남면 상평마을 새마을회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생활의 활력을 드리고자 신나는 예술여행 ‘아리랑 톡톡’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후원으로 진행되는 ‘마을 민요잔치 아리랑톡톡’은 전국 농어촌지역을 무대로 순회공연을 펼치고 있다.

여성민요그룹 ‘아리수’가 오는 2일 무주군 부남면 상평당 마을을 찾아 퓨전민요콘서트를 연다.

 

이들이 펼치는 민요콘서트 ‘아리랑톡톡’은 민요와 판소리, 사물놀이, 판굿, 비트박스까지 다양한 전통예술과 현대예술이 어우러지는 공연이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너영나영, 아리랑, 쾌지나칭칭나네 등 민요를 화려한 몸동작과 함께 현대적인 전자음악과 국악기가 어우러진 편곡에 맞춰 들려준다.

 

또 연희패가 등장해 상모돌리기, 버나돌리기, 재담 등 신명나는 사물놀이 한마당을 펼치며 입으로만 소리 내는 수십 가지 악기소리, 생활 속의 소리를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부남면 상평마을 새마을회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생활의 활력을 드리고자 신나는 예술여행 ‘아리랑 톡톡’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후원으로 진행되는 ‘마을 민요잔치 아리랑톡톡’은 전국 농어촌지역을 무대로 순회공연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종 hjk4569@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