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4:0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전주비빔밥축제 ‘월드비빔위크’ 9일 개막

전주의 맛 과거와 미래 총망라
매주 토·일요일 ‘커플·아내·남편·가족의 날’ 지정 운영
‘맛’에 집중하는 음식축제 초점…사전예약으로 소규모 인원제한

전주비빔밥축제 시뮬레이션 사진과 일러스트, 맛의 고장 전주에서 MZ세대가 함께 어울리는 모습을 담았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전주비빔밥축제 시뮬레이션 사진과 일러스트, 맛의 고장 전주에서 MZ세대가 함께 어울리는 모습을 담았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전주 맛의 명인과 미래 세대인 MZ 세대가 함께하는 ‘2021 전주비빔밥축제’가 열린다.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미식축제 ‘전주비빔밥축제’가 4주간의 ‘위크(Week)제’ 형식의 새로운 맛의 축제로 재탄생한다.

‘월드비빔위크(World Bibim Week)’를 부제로 오는 9일부터 31일까지 4주간 매주 토·일요일 전주한옥마을 향교 일대에서 소규모 사전예약제 및 온라인형식으로 개최한다. 전주비빔위크 성공을 위해 전북일보와 공동 캠페인도 예정돼 있다.

류재현 총감독 체제로 처음 열리는 올해 비빔밥축제는 비빔밥이라는 음식이 아닌, ‘비빔’을 뜻하는 어울림에 의미를 두고 무엇보다 ‘맛’에 집중하는 음식축제로의 전환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전주 출신으로 프랜차이즈 업계 신성으로 평가받는 이성훈 쉐프가 개‘맛’식(맛을 여는 날·개막행사)에 참여할 예정으로 눈길을 끈다. 국가대표 바텐더 출신의 서정현 대표도 전주의 대표 술인 이강주와 모주를 주제로 한 비빔칵테일을 내놓을 예정이다.

전주대 이길연 쉐프를 비롯해 신명선, 황세영, 문종현, 신재욱, 김창헌 등 MZ 세대로 구성된 쉐프 군단도 비빔위크에 참여해 한층 풍성한 행사를 진행한다.

전주비빔밥축제에 참여하는 전주대 한식조리학과 출신 MZ세대 셰프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전주비빔밥축제에 참여하는 전주대 한식조리학과 출신 MZ세대 셰프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축제는 △비빔위크(커플의 날) △비타민위크(아내의 날) △단백질위크(남편의 날) △월드위크(가족의 날) 등 매주 다른 주제로, Day 프로그램과 특별·상시프로그램, 특별전시 등으로 꾸며진다.

커플의 날로 운영되는 첫째 주 비빔위크에서는 ‘인생맛찬’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커플이 인생 뷰(view) 맛집에 초대돼 요리사의 코스요리를 누릴 수 있다.

아내의 날로 지정된 둘째 주 비타민위크의 경우 아내의 스트레스를 확 날려주고, 다이어트 걱정 없이 맘껏 즐길 수 있는 건강한 음식들이 주로 소개된다. 남편의 날로 운영되는 셋째 주 단백질위크에서는 육즙 가득한 고기의 진한 맛을 입맛에 맞춰 골라 먹을 수 있는 ‘고기맛찬’이 준비된다.

마지막 넷째 주에는 동서양의 맛과 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월드위크로 진행된다. 월드위크에서는 ‘미식 할로윈’과 ‘부모님과 식사를’ 등의 프로그램과 캠페인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10월 31일 ‘가족의 날’에는 전북일보와 공동으로 ‘부모님과 식사를’ 캠페인을 진행한다.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서 부모와 자식 간에도 떨어져 지낼 수밖에 없던 상황에서, 가족 간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참여자가 부모님과 식사를 하고,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리면, 가장 화목한 사진을 선정해 상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상시 프로그램으로 △전주음식 명인과 함께하는 맛콘서트&체험 △음식을 맛보며 공연을 즐기는 ‘맛콘’ △색다른 음식과 함께하는 무성무선영화관인 ‘미식영화관’ △고즈넉한 한옥 공간에서 음식을 즐기는 ‘한옥피크닉’ △향교길 빈 점포를 활용한 특별전시 등도 진행된다.

류재현 2021 전주비빔밥축제 총감독은 “이번 전주비빔밥축제는 모두의 입맛을 저격하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의 미식 축제이자 지역과 상생하는 축제로 만들 것”이라며 “전주 조리 관련 학과 출신의 MZ세대 젊은 요리사와 젊은 기획자를 육성하고 지역의 맛집들을 널리 소개하는 데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주비빔밥축제 시뮬레이션 사진과 일러스트, 맛의 고장 전주에서 MZ세대가 함께 어울리는 모습을 담았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전주비빔밥축제 시뮬레이션 사진과 일러스트, 맛의 고장 전주에서 MZ세대가 함께 어울리는 모습을 담았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전주 맛의 명인과 미래 세대인 MZ 세대가 함께하는 ‘2021 전주비빔밥축제’가 열린다.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미식축제 ‘전주비빔밥축제’가 4주간의 ‘위크(Week)제’ 형식의 새로운 맛의 축제로 재탄생한다.

‘월드비빔위크(World Bibim Week)’를 부제로 오는 9일부터 31일까지 4주간 매주 토·일요일 전주한옥마을 향교 일대에서 소규모 사전예약제 및 온라인형식으로 개최한다. 전주비빔위크 성공을 위해 전북일보와 공동 캠페인도 예정돼 있다.

류재현 총감독 체제로 처음 열리는 올해 비빔밥축제는 비빔밥이라는 음식이 아닌, ‘비빔’을 뜻하는 어울림에 의미를 두고 무엇보다 ‘맛’에 집중하는 음식축제로의 전환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전주 출신으로 프랜차이즈 업계 신성으로 평가받는 이성훈 쉐프가 개‘맛’식(맛을 여는 날·개막행사)에 참여할 예정으로 눈길을 끈다. 국가대표 바텐더 출신의 서정현 대표도 전주의 대표 술인 이강주와 모주를 주제로 한 비빔칵테일을 내놓을 예정이다.

전주대 이길연 쉐프를 비롯해 신명선, 황세영, 문종현, 신재욱, 김창헌 등 MZ 세대로 구성된 쉐프 군단도 비빔위크에 참여해 한층 풍성한 행사를 진행한다.

전주비빔밥축제에 참여하는 전주대 한식조리학과 출신 MZ세대 셰프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전주비빔밥축제에 참여하는 전주대 한식조리학과 출신 MZ세대 셰프들. 류재현 총감독 제공

축제는 △비빔위크(커플의 날) △비타민위크(아내의 날) △단백질위크(남편의 날) △월드위크(가족의 날) 등 매주 다른 주제로, Day 프로그램과 특별·상시프로그램, 특별전시 등으로 꾸며진다.

커플의 날로 운영되는 첫째 주 비빔위크에서는 ‘인생맛찬’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커플이 인생 뷰(view) 맛집에 초대돼 요리사의 코스요리를 누릴 수 있다.

아내의 날로 지정된 둘째 주 비타민위크의 경우 아내의 스트레스를 확 날려주고, 다이어트 걱정 없이 맘껏 즐길 수 있는 건강한 음식들이 주로 소개된다. 남편의 날로 운영되는 셋째 주 단백질위크에서는 육즙 가득한 고기의 진한 맛을 입맛에 맞춰 골라 먹을 수 있는 ‘고기맛찬’이 준비된다.

마지막 넷째 주에는 동서양의 맛과 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월드위크로 진행된다. 월드위크에서는 ‘미식 할로윈’과 ‘부모님과 식사를’ 등의 프로그램과 캠페인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10월 31일 ‘가족의 날’에는 전북일보와 공동으로 ‘부모님과 식사를’ 캠페인을 진행한다.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서 부모와 자식 간에도 떨어져 지낼 수밖에 없던 상황에서, 가족 간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참여자가 부모님과 식사를 하고,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리면, 가장 화목한 사진을 선정해 상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상시 프로그램으로 △전주음식 명인과 함께하는 맛콘서트&체험 △음식을 맛보며 공연을 즐기는 ‘맛콘’ △색다른 음식과 함께하는 무성무선영화관인 ‘미식영화관’ △고즈넉한 한옥 공간에서 음식을 즐기는 ‘한옥피크닉’ △향교길 빈 점포를 활용한 특별전시 등도 진행된다.

류재현 2021 전주비빔밥축제 총감독은 “이번 전주비빔밥축제는 모두의 입맛을 저격하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의 미식 축제이자 지역과 상생하는 축제로 만들 것”이라며 “전주 조리 관련 학과 출신의 MZ세대 젊은 요리사와 젊은 기획자를 육성하고 지역의 맛집들을 널리 소개하는 데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