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20:2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재경전북인
일반기사

[재경 전북인] 임실출신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

“교육자로 고향에서 봉사하고 싶습니다“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

”병 마개 만드는 공장에서 일을 하고 아이스케끼 장사로 돈을 벌어 어렵게 학교를 다니면서도 배움에 대한 희망의 끈은 결코 놓지 않았습니다“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62)은 ”5학년 때 아버지께서 작고하시며 제대로 먹을 것조차 없는 가난으로 학교를 겨우 마치고 한국전력에 입사하여 배움에 대한 갈증으로 부단히 자기계발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정 총장은 임실군 관촌면에서 빈농의 3남 4녀 중 넷째로 태어나 관촌중학교를 거쳐 전주공업고등학교에 재학 중 1979년 한국전력(주)(현 한국전력공사)에 취직하여 사내 후생복지제도 활용으로 단국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했다.

이어 1985년 일본 도시바연구소와 1990년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 해외연수를 계기로 ”당시 선진국에서 느낀 경제와 사회·문화발전상의 커다란 충격이 삶의 이정표가 됐다”고 했다.

1991년 한전에서 퇴직 후, 1994년부터 서일대와 고려대에서 전임교수 등으로 20여 년 대학교 강의를 하였고, 서울벤처정보대학원 부총장, 강릉영동대와 안양대학교 총장을 비롯하여 2017년부터 송호대학교 총장으로 재직 중이며, 10년 넘게 대학교 경영을 해오고 있는 정 총장은 연구능력과 대학교 총장으로서의 경영능력이 탁월한 교육전문가다.

“교육자로서 고향에서 봉사하고 싶다”는 임실 출신의 정 총장은 유비쿼터스 학회, 한국 창조능력개발연구회, 미래창조융합협회를 창립하였고, 노숙자와 장애인을 위한 (사)사랑의 울타리 복지재단과 (사)늘푸른꿈 법인 및 (사)양평시니어센터를 운영하며 대외적인 사회 봉사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그는 연세대 경제학석사 과정과 KAIST 경영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저서로 <유비쿼터스 리더십> , <창조경영 리더십> , , <기술 경영 예측> , <유비쿼터스 신사업> , <유비쿼터스 원론> , <경영정보시스템> , <유비쿼터스 지식경영> 외 다수가 있다.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

”병 마개 만드는 공장에서 일을 하고 아이스케끼 장사로 돈을 벌어 어렵게 학교를 다니면서도 배움에 대한 희망의 끈은 결코 놓지 않았습니다“

정창덕 송호대학교 총장(62)은 ”5학년 때 아버지께서 작고하시며 제대로 먹을 것조차 없는 가난으로 학교를 겨우 마치고 한국전력에 입사하여 배움에 대한 갈증으로 부단히 자기계발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정 총장은 임실군 관촌면에서 빈농의 3남 4녀 중 넷째로 태어나 관촌중학교를 거쳐 전주공업고등학교에 재학 중 1979년 한국전력(주)(현 한국전력공사)에 취직하여 사내 후생복지제도 활용으로 단국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했다.

이어 1985년 일본 도시바연구소와 1990년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 해외연수를 계기로 ”당시 선진국에서 느낀 경제와 사회·문화발전상의 커다란 충격이 삶의 이정표가 됐다”고 했다.

1991년 한전에서 퇴직 후, 1994년부터 서일대와 고려대에서 전임교수 등으로 20여 년 대학교 강의를 하였고, 서울벤처정보대학원 부총장, 강릉영동대와 안양대학교 총장을 비롯하여 2017년부터 송호대학교 총장으로 재직 중이며, 10년 넘게 대학교 경영을 해오고 있는 정 총장은 연구능력과 대학교 총장으로서의 경영능력이 탁월한 교육전문가다.

“교육자로서 고향에서 봉사하고 싶다”는 임실 출신의 정 총장은 유비쿼터스 학회, 한국 창조능력개발연구회, 미래창조융합협회를 창립하였고, 노숙자와 장애인을 위한 (사)사랑의 울타리 복지재단과 (사)늘푸른꿈 법인 및 (사)양평시니어센터를 운영하며 대외적인 사회 봉사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그는 연세대 경제학석사 과정과 KAIST 경영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저서로 <유비쿼터스 리더십> , <창조경영 리더십> , , <기술 경영 예측> , <유비쿼터스 신사업> , <유비쿼터스 원론> , <경영정보시스템> , <유비쿼터스 지식경영> 외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