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6:2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전국 규모 체육대회 전주에서 다시 열린다… 지역경제 ‘온기’

16개 대규모 대회 연달아 개최 예정
2023년 국제·전국 규모 대회도 공모

image
전주시에서 열린 볼링대회와 활쏘기대회 모습. 사진제공=전주시

전주시가 다양한 종목의 전국 규모 체육대회 유치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올 연말까지 코로나19 완화 국면에 따라 그동안 개최되지 못했던 16개 국제·전국규모 체육대회가 전주에서 개최된다.

대표적으로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제5회 전국여성족구대회 △제3회 전국스포츠클라이밍동호인대회 △제59회 전국남녀활쏘기대회 △제23회 대한볼링협회장배 전국볼링대회 둥 4개 대회가 열려 전국에서 온 선수단과 가족 등이 전주를 찾았다.

이어 이달 16일부터 19일까지 ‘제16회 회장배 전국스쿼시선수권대회’가 전북체육회관과 전주비전대학교 스쿼시경기장 등 전주시 일원에서 개최되고, 22일부터 26일까지는 ‘제51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학생사이클대회’가 전주시 경륜장에서 열린다.

다음 달에는 전국의 수영 엘리트선수들이 모여 경쟁하는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들 대회는 전국의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해 경쟁하는 대회인 만큼 선수단과 가족 등 다수가 전주를 찾아 숙박하는 등 침체한 지역경제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2022 국제초청 넷볼대회 △2022 전국클럽대항야구대회 △2022 천년전주 줄넘기 전국대회 △2022 전국부부가족마라톤대회 △2022 전국지체장애인체육대회 △제13회 전주한옥마을 전국배드민턴대회 △2022 월드인라인마라톤대회 △제23회 이창호배 전국아마바둑선수권대회 △제5회 전주한옥마을 전국축구대회 △2022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2022 어울림한마당 전국킥복싱대회 등 크고 작은 전국 규모 대회가 순차적으로 전주에서 개최된다.

시는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대회 유치를 위해 2023년도에 개최 예정인 국제·전국규모 체육대회의 공모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국 규모 체육대회의 개최가 전주시의 체육 저변을 넓히고 전주시가 명실상부 체육도시로 자리잡는 데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신체적·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코로나19 시기에 침체됐던 전주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image
전주시에서 열린 볼링대회와 활쏘기대회 모습. 사진제공=전주시

전주시가 다양한 종목의 전국 규모 체육대회 유치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올 연말까지 코로나19 완화 국면에 따라 그동안 개최되지 못했던 16개 국제·전국규모 체육대회가 전주에서 개최된다.

대표적으로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제5회 전국여성족구대회 △제3회 전국스포츠클라이밍동호인대회 △제59회 전국남녀활쏘기대회 △제23회 대한볼링협회장배 전국볼링대회 둥 4개 대회가 열려 전국에서 온 선수단과 가족 등이 전주를 찾았다.

이어 이달 16일부터 19일까지 ‘제16회 회장배 전국스쿼시선수권대회’가 전북체육회관과 전주비전대학교 스쿼시경기장 등 전주시 일원에서 개최되고, 22일부터 26일까지는 ‘제51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학생사이클대회’가 전주시 경륜장에서 열린다.

다음 달에는 전국의 수영 엘리트선수들이 모여 경쟁하는 ‘제41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들 대회는 전국의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해 경쟁하는 대회인 만큼 선수단과 가족 등 다수가 전주를 찾아 숙박하는 등 침체한 지역경제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2022 국제초청 넷볼대회 △2022 전국클럽대항야구대회 △2022 천년전주 줄넘기 전국대회 △2022 전국부부가족마라톤대회 △2022 전국지체장애인체육대회 △제13회 전주한옥마을 전국배드민턴대회 △2022 월드인라인마라톤대회 △제23회 이창호배 전국아마바둑선수권대회 △제5회 전주한옥마을 전국축구대회 △2022 전주오픈국제태권도대회 △2022 어울림한마당 전국킥복싱대회 등 크고 작은 전국 규모 대회가 순차적으로 전주에서 개최된다.

시는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대회 유치를 위해 2023년도에 개최 예정인 국제·전국규모 체육대회의 공모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국 규모 체육대회의 개최가 전주시의 체육 저변을 넓히고 전주시가 명실상부 체육도시로 자리잡는 데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신체적·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코로나19 시기에 침체됐던 전주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